배우 한지민, ‘위안부 기림의 날’ 편지 대독으로 슬픔 전해
상태바
배우 한지민, ‘위안부 기림의 날’ 편지 대독으로 슬픔 전해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8.14 13: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배우 한지민이 일본군 위안부 기림의 날을 맞이해 편지를 낭독해 다시 한 번 울림을 전했다.

14일 서울 백범 김구 기념관에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기념식에서 한지민은 ‘위안부였던 나의 사랑하는 엄마에게’란 편지를 낭독했다. 특히 이 편지는 여성가족부가 일본군 위안부 유족들의 이야기를 토대로 만들어 졌으며 유족에게 재확인을 통해 마무리된 것으로 알려졌다.

한지민은 이날 편지에서 “엄마 나이 17살, 전쟁 때 다친 사람을 간호하러 간 게 아니구나. 누군가에게 끌려가 모진 고생을 하신거구나. 짐작만 할 뿐이었습니다”라고 시작했다.

이어 “엄마는 일본말도 잘하시고 가끔은 영어를 쓰시기도 하셨지만 밖에 나가서 이야기를 하실 때는 전혀 사용하지 않으셨습니다. 어디 가서 다른 사람들에게는 엄마 얘기를 절대 해서는 안 된다며 제게도 항상 신신당부 하시곤 했었죠”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엄마. 끝내 가슴에 커다란 응어리를 품고 가신 우리 엄마. 모진 시간 잘 버티셨습니다. 이런 아픔이 다시 일어나지 않도록 저희가 이어가겠습니다. 반드시 엄마의 못다 한 소망을 이루어내겠습니다. 이제 모든 거 내려놓으시고 편안해지시길 소망합니다. 나의 어머니. 우리 모두의 어머니. 사랑합니다”라고 맺었다.

한편 배우 한지민은 최근 영화 '김복동'의 내레이션에 참여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