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추 지났지만 낮 최고 35도…흐리고 곳에 따라 비
상태바
입추 지났지만 낮 최고 35도…흐리고 곳에 따라 비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8.14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상청]
[사진=기상청]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전국은 구름이 많다가 제10호 태풍 '크로사' 영향으로 차차 흐려져 경상도와 제주도에 밤부터 곳에 따라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에 따르면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은 28~35도로 서울과 대전이 35도, 인천 34도, 대구와 광주는 34도가 예상된다.

또한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 영향으로 오후에 비가 오는 곳이 있겠고 중부 내륙과 전라도에는 대기 불안정으로 소나기가 내릴 전망이다.

광복절인 15일까지 예상 강수량은 강원 영동과 경북 북부 해안에 50∼150㎜, 많은 곳은 250㎜ 이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