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농어촌공사, 중부발전과 온실가스 감축 협업
상태바
한국농어촌공사, 중부발전과 온실가스 감축 협업
  • 송덕만 기자
  • 승인 2019.08.14 10: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송덕만 기자] 한국농어촌공사와 한국중부발전이 농가의 온실가스 감축 노력을 보상 활용하는 '농업 기업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 협업에 나섰다.

농업기업 상생형온실가스감축사업 설명회에 참석한 경기도 용인 남사작목반 농가들이 생산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사업지원 내용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사진=한국농어촌공사]
농업기업 상생형온실가스감축사업 설명회에 참석한 경기도 용인 남사작목반 농가들이 생산비 부담을 경감할 수 있는 사업지원 내용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사진=한국농어촌공사]

 

한국농어촌공사는 경기도 용인시 석화화훼유툥센터에서 남사작목반 농가를 대상으로 사업설명회를 갖고 본격적인 대상자 모집에 들어갔다고 13일 밝혔다.

농업 기업 상생형 온실가스 감축사업은 지열히트펌프, 순환식 수막재배 등 에너지 절감형 냉난방 시설을 도입한 농가에게 공사가 배출권거래제 외부사업 등록에 필요한 행정절차를 지원하고, 중부발전이 인증된 감축량만큼 금전적 보상을 제공하는 사업이다.

저탄소 농업기술을 도입한 농업인이 사업 신청서를 공사에 제출하면 타당성 검토 후 사업승인, 감축량 검인증 등의 절차를 거쳐 감축 실적만큼 수익을 제공한다. 지원을 원하는 농가는 공사 환경사업처로 문의하면 된다.

첫 사업설명회에 참석한 원예농가들은 연일 계속되는 폭염으로 생산비용이 계속 증가하고 있어 생산비 부담을 조금이나마 경감할 수 있는 사업지원 내용에 큰 기대감을 나타냈다.

이에 공사와 중부발전은 온실가스 감축 외부사업 등록 농가를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지원해 매년 1만톤의 온실가스 감축량을 확보하고, 농가에게는 총 2억5000만원의 농외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지원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