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시민의병, 14일 광주송정역 광장에서 아베 규탄집회
상태바
광주 시민의병, 14일 광주송정역 광장에서 아베 규탄집회
  • 주동석 기자
  • 승인 2019.08.13 15: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광주전남취재본부 주동석 기자] '플래시 몹’ 퍼포먼스는 ‘포럼 광주의 빛’, ‘광주시 대학생 커뮤니티 빛’, ‘광주 시민의병’등 사회단체 공동 주관으로 14일 오후 6시 광주 송정역 광장에서 아베 규탄에 나선다.

이번행사는 제74주년 8·15 광복절을 기념하고, 광주 대학생, 청년들의 자발적인 일본 불매운동 참여를 통해 역사의식을 바로잡고 일본 극복을 위한 국민적 단합을 고취하는 차원에서 마련됐다.

이날 광주 청년 50여 명의 군무로 치러지는 퍼포먼스는 애국가 제창, 만세삼창, 단체구호 외치기, ‘NO 아베! YES 대한민국!’ 순서로 진행된다.

특히 이용빈 광주 시민의병 의병장(민주당 광산갑 지역위원장)과 청년 대표가 함께 ‘제74주년 광복절 기념사 및 일본 불매운동 선언문’을 낭독할 예정이다.

이번 행사를 기획한 광주 청년대표 정희찬씨는 “우리의 몸짓이 오는 15일 광화문에서 열리는 극일 전국 시민대회의 가열찬 불길로 타오를 수 있게 되기를 희망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