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의성 대표 “전자담배 글로센스, 한국시장 까다롭지만 고객 마음 사로잡을 것”
상태바
김의성 대표 “전자담배 글로센스, 한국시장 까다롭지만 고객 마음 사로잡을 것”
BAT, 궐련형+액상형 장점 ‘하이브리드’ 전자담배
한국서 세계 첫 공개…“빠른 구동, 청소 필요 없어”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8.13 16: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의성 BAT 코리아 대표가 신제품 '글로 센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김의성 BAT 코리아 대표가 신제품 '글로 센스'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브리티쉬 아메리칸 토바코(BAT) 코리아가 13일 서울 성수동 에스팩토리 D홀에서 글로센스(glo sens) 신제품을 처음으로 선을 보였다.

글로센스는 BAT가 지난해 선보인 궐련형 전자담배 ‘글로 시리즈 2’에 이어 약 1년 만에 출시한 액상형 전자담배다. 13일부터 글로 플래그십 스토어와 편의점, 담배 소매점에서 판매한다.

김의성 BAT코리아 대표는 “한국은 가장 진보되고 진화한 곳이다. 소비자 눈높이 또한 가장 까다로운 편이어서 어려운 시장”이라며 “이러한 한국에서 전세계적으로 첫 선을 보이게 돼 소비자 니즈에 충족할만한 담대한 발걸음을 내딛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날부터 판매되는 글로센스는 궐련형과 액상형 전자담배 장점만을 뽑아 만든 ‘하이브리드’ 제품이라는 게 BAT 코리아 설명이다. 

13일 BAT코리아에서 출시한 '글로 센스' 하이브리드 전자담배. 총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13일 BAT코리아에서 출시한 '글로 센스' 하이브리드 전자담배. 총 5가지 색상으로 출시됐다.

BAT가 개발한 테이스트 퓨전 테크놀로지로 맛과 기술을 집약해 일반 담배를 피는 듯한 느낌을 구현하는데 노력했다. 이를 위해 네오포드가 액상을 가열해 니코틴과 고유의 풍미를 담아 제공하도록 구현했다.

동시에 편의성 제고도 신경을 썼다. 궐련형 단점인 청소작업 또한 액상형으로 보완했으며, 액상형 단점인 느린 작동도 개선해 빠르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기기 본체는 48g 무게이고, 크기도 한 손에 쏙 들어오는 콤팩트한 디자인으로 설계돼 휴대성 또한 강화했다. 기존 전자담배와는 조금 큰 본체 크기를 가졌지만 유선형 실루엣으로 세련되게 외관을 형성했다. 

본체 기기 색상은 총 5가지로 네이비·블랙·레드·화이트·블루다. 글로센스 기기 본체가 포함된 '스타터 키트'는 판매가 5만원으로 책정됐다. 담배 포드 3개·액상 포드 1개로 구성된 네오포드는 4500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