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중소·중견·혁신기업 대상 IB금융지원 체계 전면 개편
상태바
신한금융, 중소·중견·혁신기업 대상 IB금융지원 체계 전면 개편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8.11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신한금융그룹은 중소·중견기업과 창업·벤처 혁신기업에 대한 투자은행(IB) 금융지원을 강화하고 IB 연계 협업 플랫폼을 고도화하기 위해 그룹의 IB지원체계를 전면 개편한다고 11일 밝혔다.

우선 신한은행의 14개 기업금융지점에 있는 '신한창조금융플라자'를 '신한금융IB플라자'로 개편해 신한금융투자의 리테일 점포와 중복되는 지점을 통합하고 IB 전문인력을 추가했다.

나아가 신한금융투자의 리테일 채널 93곳을 IB금융 서비스 제공 채널로 추가해 신한금융IB플라자와 함께 '허브 앤 스포크' 방식으로 운영하기로 했다.

바퀴(허브)와 바큇살(스포크)을 뜻하는 허브 앤 스포크는 허브 센터와 스포크 영업점으로 구성된 클러스터를 구축해 영업점 간 시너지를 창출하는 협업모델을 말한다.

새롭게 IB금융 서비스를 하는 신한금융투자 리테일 채널은 비상장회사나 혁신 벤처기업에 자산담보부 대출, 금전채권신탁, 개인투자조합 등 다양한 대안상품으로 자금 조달을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신한금융은 기존 상장사·중견기업의 IB 딜뿐 아니라 창업·벤처·중소기업에 자금을 지원하는 스몰딜도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 관계자는 "이번 지원 체계 개편으로 전국의 은행·금투·생명·캐피탈 채널을 통해 중소·중견기업과 창업·벤처 혁신기업들에 전문화된 IB 상품과 서비스, 다양한 IB 대안상품을 한번에 제공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