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기영 과기부 장관 후보자 “과학기술·ICT로 국민 삶 윤택하게 할 것”
상태바
최기영 과기부 장관 후보자 “과학기술·ICT로 국민 삶 윤택하게 할 것”
日 수출 규제 대응, R&D 환경 개선 의지 전해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8.09 15: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기영 신임 과기부 장관 후보자.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최기영 신임 과기부 장관 후보자.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신임 장관 후보자로 지명 받은 최기영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 교수가 “과학기술과 ICT를 통해 국민 모두의 삶이 윤택해지고 더불어 잘 사는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과기정통부는 9일 이같은 내용을 담은 최 후보자의 소감문을 공개했다. 

최 후보자는 소감문에서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등 국가적으로 엄중한 시기에 과기정통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되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며 “일본의 수출 규제 대응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R&D 혁신 등 근본적 대응방안을 마련하여 지금의 어려움을 국가 경쟁력 강화의 기회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그 동안 과기정통부가 추진해 온 인공지능(AI)·빅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핵심 기술·산업 육성과 R&D 혁신이 실질적 성과를 내고 사회 전반으로 확산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힘을 모으겠다”며 “과학기술인들이 자율성과 창의성을 바탕으로 도전적 연구에 열정을 쏟아 붓고, 우수 인재가 양성될 수 있는 연구 환경을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전했다. 

한편 1955년생인 최 후보자는 KAIST 전기 및 전자공학 석사와 스탠퍼드대학교 전기공학 박사학위를 취득했다. 금성사(現 LG전자) 중앙연구소 연구원과 미국 케이던스사 선임연구원으로 재직했으며 1991년부터 현재까지 서울대 전기·정보공학부에서 교수 생활을 하고 있다. 

이밖에 대한전자공학회 SoC설계연구회 위원장과 국가지정연구시설 책임자 등을 지냈으며 현재 국제전기전자공학회(IEEE) 석학회원, 서울대 뉴럴프로세싱 센터장, 반도체공학회 수석부회장을 지내고 있다. 

국제시스템온칩디자인컨퍼런스에서 최우수 논문상을 두 차례(2010년, 2018년) 수상했으며 ‘IBM Open Collaborative Faculty Award’(2015년)와 ASQED(Asia Symposium on Quality Electronic Design Conference) 최우수 논문상(2010년)을 수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