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위안화 불안감 걷히며 상승 마감
상태바
뉴욕증시, 위안화 불안감 걷히며 상승 마감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8.09 08: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뉴욕증권거래소.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뉴욕증시가 중국 위안화의 급격한 절하에 대한 우려가 완화함에 따라 상승 마감했다. 

8일(현지시각)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371.12포인트(1.43%) 오른 2만6378.19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54.11포인트(1.88%) 상승한 2938.09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은 176.33포인트(2.24%) 오른 8039.16에 장을 마감했다.

이날 뉴욕증시는 중국 위안화 환율과 미국 국채금리 움직임을 주시했다. 중국 인민은행은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을 전날 대비 0.0043위안(0.06%) 오른 7.0039위안에 고시했다. 이는 2008년 5월 이후 최고치이지만 시장 우려보다는 낮은 수준이었다. 이에 따라 역외 시장에서 거래되는 달러 대비 위안화 환율이 하락하는 등 불안이 다소 완화됐다. 

최근 하락세를 달려온 미 국채금리가 안정을 되찾은 점도 투자 심리 개선에 기여했다. 미 국채 10년물 금리는 전날 1.6%를 밑돌았지만 이날 장중 1.79%까지 반등했다. 이후 장 후반에는 1.70% 수준으로 하락했다. 

중국 수출입 관련 경제지표가 예상보다 양호하게 나온 점도 주가 상승 요인이다. 중국 해관총서에 따르면 지난달 수출은 전년 대비 3.3%(달러화 기준) 증가했다. 이는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예상한 수준인 ‘2% 감소’보다 매우 양호한 수준이다. 

이날 유럽증시도 일제히 상승 마감했다. 영국 FTSE 100 지수는 전날 보다 1.21% 오른 7285.90으로 마감했다. 독일 DAX 지수는 1.68% 오른 1만1845.41로 거래를 마쳤다. 프랑스 CAC 40 지수도 2.31% 오른 5387.96으로 장을 마쳤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