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아프리카 탄자니아서 중등학교∙스쿨버스 운영∙지역 자립사업 지원
상태바
기아차, 아프리카 탄자니아서 중등학교∙스쿨버스 운영∙지역 자립사업 지원
  • 방기열 기자
  • 승인 2019.08.08 14: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기아자동차]
[사진=기아자동차]

 

[이뉴스투데이 방기열 기자] 기아차는 글로벌 사회공헌사업 ‘그린라이트 프로젝트’를 통해 아프리카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에 건립한 중등학교 등을 지역사회에 이양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프로젝트는 소외계층에게 물질적인 지원뿐만 아니라 자립기반을 마련해 줌으로써 빈곤지역의 복지와 경제가 살아나는데 초점을 맞춘 글로벌 사회공헌사업이다.

이미 기아차는 2014년부터 5년간 탄자니아 바가모요 지역에서 글로벌 NGO 단체 굿네이버스와 협력해 중등학교 건립 및 운영뿐만 아니라 스쿨버스 운영, 수익창출 가능한 사업 등을 운영하며 자립할 수 있도록 도왔다.

현재 중등학교 등록학생 수는 해를 거듭할수록 증가해 현재는 기존 목표 420명 대비 130% 가량 증가한 540명이 재학중이며, 국가시험(졸업시험) 합격률도 목표했던 87%보다 8%가 높은 95% 이상의 높은 성과를 얻을 수 있었다.

또한 스쿨버스 1대로 일 평균 150명의 학생들을 스쿨버스로 지원함으로써 원거리 학생들이 학교에 쉽게 올 수 있도록 했다.

뿐만 아니라 기아차는 파인애플 자립지원센터와 물류트럭 1대를 운영해 파인애플 수확량을 증가시키는 한편, 공급처를 기존 20개에서 32개로 대폭 확보해 농부들이 더 많은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도왔다.

기아차 관계자는 “단순한 물질적 지원이 아니라 지역사회가 책임감을 갖고 스스로 자립할 수 있는 지속 가능한 시스템을 구축하는 것이 기아차의 궁극적인 목표”라며 “앞으로도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글로벌 기업의 모습을 꾸준히 보여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