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경제보복, 건설업계 불안감 ‘확산’
상태바
日 경제보복, 건설업계 불안감 ‘확산’
그룹 내 발주 물량 감소로 계열 건설사까지 일감 줄어들 가능성 높아
시멘트 대체 원료 석탄재, 일본산 끊기면 국내산 대체 어려워
품질 저하, 분양가 상승으로 결국 서민에게 피해 돌아가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8.05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픽사베이]
[사진=픽사베이]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일본이 우리나라를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면서 건설업계에 심리적 불안감이 확산하고 있다. 특히, 시멘트의 대체 원료로 일본산 석탄재를 공급받는 시멘트 업계가 가장 큰 타격을 받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일각에서는 이번 수출 규제가 결국 부실공사로 이어져 건설산업 전반의 품질을 떨어트릴 것이라는 주장도 제기됐다.

최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우리나라가 일본의 화이트리스트에서 배제되면서 국내 제조업 전반을 비롯해 건설업계에 불안감이 고조되고 있다.

우리나라 건설업계는 일본산 건설자재를 거의 사용하지 않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일본 건설 수주도 거의 없는 편이다. 실제로 올해 우리 건설기업이 일본에서 공사를 수주한 금액은 1억1500만 달러 규모로 총 해외건설 수주액(133억 달러)의 1% 수준으로 전해진다.

그러나 일본의 수출 규제가 장기화할 경우 건설업계에 적잖은 타격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특히, 그룹에 속한 건설사들은 그룹 내 발주 물량이 줄어듦과 동시에 일감이 줄 것이라는 예상도 있다. 이에 따라 그룹 계열사인 삼성물산, SK건설, 현대건설 등에 ‘플랜B’가 요구되고 있다. 수출규제에 대한 건설업계의 정중동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반면, 시멘트 업계는 초조함을 감출 수 없는 분위기다. 시멘트의 대체 원료로 활용하는 일본산 석탄재 공급이 끊기면 국산 석탄재로 대체하기 어렵다는 이유에서다. 국내 시멘트 사의 연평균 시멘트 생산량은 약 4900만t으로 이 가운데 44%가량인 2200만t 가량의 시멘트 생산에 일본산 석탄재가 쓰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일본산 수입이 중단되면 예상되는 피해액만 1조원에 달한다. 동해안권에 밀집된 해안가 시멘트공장은 물론 내륙권 공장 상당수가 지난 2002년부터 일본 화력발전소에서 석탄재를 공급받고 있다. 문제는 일본산 석탄재 공급이 끊긴다고 해도 석탄재 조달원가 상승 탓에 국산 석탄재 대체가 쉽지 않다는 점과 원래의 점토를 쓰기에도 환경 문제가 발생한다는 것이다.

한 업계 관계자는 “일본산 석탄재는 가격 이점은 물론 시멘트를 물과 결합할 때 발생하는 수화열이 낮아 콘크리트 균열을 줄여주는 효과가 있다”면서 “국내 석탄재만 가지고 사용할 경우 장기적으로 건설업계 전반 사업의 품질이 떨어질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그는 또 “국내 석탄재 조달원가 상승은 곧 공사비와 연결되기 때문에 아파트를 가격이 높아질 수 있다”며 “품질 나쁜 비싼 아파트가 나올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