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여성기업인 활동하기 좋은 도시 아냐… 41위에 그쳐
상태바
서울, 여성기업인 활동하기 좋은 도시 아냐… 41위에 그쳐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8.05 12: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델 테크놀로지스]
위시티인덱스2019 서울 부문별 순위[사진=델 테크놀로지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서울이 여성 기업가가 활동하기 좋은 도시 41위로 집계됐다. 총 50개 도시대상으로 조사했고 1위는 미국 샌프란시스코다.

5일 델 테크놀로지스는 도시별 여성 창업 및 기업가 활동에 영향을 미치는 요소를 조사한 ‘2019 W.E 시티 인덱스’ 보고서를 발표했다.

W.E 시티 인덱스는 2017년에 이어 올해 두번째로 발표됐다. 세계 각지 50개 도시를 대상으로 자본 접근성, 기술, 인재, 문화, 시장 등 다양한 환경을 분석해서 정량화하고 각 부문별로 점수와 순위를 매긴다.

서울은 50개 도시 중 41위를 기록해 여성 기업 활동을 앞으로 많은 노력이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은 다섯 개 지표 가운데 시장 규모 및 시장 관련 정책 등을 의미하는 ‘시장’ 부문에서 26위를 기록해 시장은 비교적 활성화 돼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하지만 ‘자본 접근성’은 36위로 낮은 순위를 나타냈다. ‘자본 접근성’ 항목에는 여성 창업자나 임원이 재직 중인 기업 중 2단계 이상의 펀드 지원을 받는 기업의 비율 등이 포함괘 서울에서 여성 기업가들에 대한 투자 펀딩 프로그램이 더 많이 필요함을 보여준다.

특히 ‘자본 접근성’에서 남녀 성비는 전체 최하위인 50위로 금융권 또는 벤처투자업종에 종사하는 여성 리더들 비율이 타 도시에 비해 매우 낮음을 나타낸다.

또 ‘문화’ 부문에서도 창업 활동을 위해 멘토나 롤 모델에게 조언을 구할 수 있는 기회 측면에서도 50위를 기록했다.

50개 도시 중 샌프란시스코가 여성기업가의 자본 접근성이 가장 좋은 곳 중 하나로 평가되며 뉴욕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 이 도시는 문화 부문 순위가 2017년 6위에서 2019년 2위로 상승했는데, 이는 롤 모델로 여겨지는 여성 기업인이 늘어나고 남성 중심적 문화를 바꾸기 위한 사회적 담론 등이 큰 영향을 미쳤다.

하지만 1위인 샌프란시스코조차 점수는 100점 만점에 64점을 기록해 여전히 여성들 기업 활동에 많은 걸림돌이 존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뉴욕(2위)과 런던(3위)을 비롯한 상위 20위권은 북미 지역과 유럽 도시들로 구성됐으며, 아시아 도시 중에는 싱가포르(21위), 홍콩(23위), 타이페이(26위)가 비교적 높은 순위를 나타냈다.

반면 보고서에 따르면 50개 도시 가운데 총 30개 도시 지수가 향상됐다. 큰 폭으로 지수가 향상된 도시들이 특정 지역이 아닌 다양한 지역에 분포한 것으로 나타나 이러한 개선이 전 세계적으로 이루어지고 있음을 시사한다.

아울러 보고서는 전 세계적으로 여성 기업가들 성장을 막는 장벽으로 부족한 투자 자금, 높은 생활비, 리더십 위치에 있는 여성 부족, 관련 정부 정책 부재를 꼽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