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일파’ 이낙연 총리 “일본, 넘어서는 안 되는 선 넘었다”…단호한 대응 재천명
상태바
‘지일파’ 이낙연 총리 “일본, 넘어서는 안 되는 선 넘었다”…단호한 대응 재천명
정부 전날 日 수출규제 대응 예산 등 담긴 추경 집행 착수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8.03 1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일본 정부는) 넘어서는 안 되는 선을 넘었다.”

대표적인 지일파로 통하는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이틀째 열린 국무회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를 백색국가에서의 제외를 결정한 일본을 향해 이 같이 작심 비판했다.

이와 함께 우리 정부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재천명했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천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낙연 국무총리가 3일 오전 정부서울청사에서 5조8천269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추경) 배정계획안 등을 심의·의결하기 위해 열린 임시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 총리는 “일본의 잇따른 조치는 한일 양국, 나아가 세계의 자유무역과 상호의존적 경제협력체제를 위협하고, 한미일 안보공조체제에 균열을 낼 수 있는 처사이다”라고 강력 비판했다.

그러면서 일본 수출규제 대응 예산 2천7백억여 원이 담긴 추경의 신속한 집행을 다짐했다.

이 총리는 “예산을 신속하고도 효율적으로 집행해 그 효과를 극대화하겠다”며 “부품·소재 산업을 강화하는 사업을 내년 예산안에도 최대한 반영하겠다”고 밝혔다.

또 “국민과 국가의 역량을 모아 체계적으로 대응하겠다”며 “기업, 관련 단체 등과 상시 소통하겠다"고 약속했다.

이 총리는 “일본 조치의 부당함을 세계에 알리면서, 외교적 협의를 위해서도 계속 노력하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번 위기 극복을 통해 달성할 목표도 제시했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소재부품 산업을 키워 특정국가에 대한 의존을 확실히 탈피하고 산업 저변을 넓히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대기업과 중소기업의 협력적 분업체계를 단단히 갖춰, 제조업을 새롭게 일으키겠다”고고 부연했다.

한편, 정부는 임시 국무회의에서 전날(2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한 5조8000여억원 규모의 추경 배정계획안을 의결하고, 집행에 착수했다.

이번 추경에는 경기대응과 미세먼지 저감, 산불피해 지원 예산 등도 포함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