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갤노트10 출시 앞두고 ‘단말 케어 특화’ 5G 요금제 출시
상태바
LG유플러스, 갤노트10 출시 앞두고 ‘단말 케어 특화’ 5G 요금제 출시
  • 송혜리 기자
  • 승인 2019.08.02 10: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LG유플러스]
[사진=LG유플러스]

[이뉴스투데이 송혜리 기자] LG유플러스가 10만5000원 5G 요금제를 선보이며 10만원대부터 4만원대까지 5G요금제 8종을 운영한다.   

2일 LG유플러스는 단말기 케어에 특화된 신규 5G 요금제 ‘5G 플래티넘’을 선보인다고 밝혔다.

‘5G 플래티넘’은 월 10만5000원에 데이터 300GB(소진 후 10Mbps 속도제어)를 제공하는 5G 요금제다. 이 요금제 가장 큰 특징은 단말기 케어를 위한 부가 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점이다.

가입자들은 △분실·파손보험료 할인(10월 말까지 가입 시, 매달 3800원씩 24개월간) △안심폰 백업 무료(12월 말까지 가입 시, 월정액 3300원 할인, 24개월 간) △중고폰 가격보장 프로그램을 기본으로 적용 받을 수 있게 된다.

LG유플러스는 이번 요금제가 단말 케어 서비스 가입률이 높은 2030세대에게 호응을 얻을 것으로 보고 있다. 특히 올 하반기부터는 갤럭시노트10과 같은 프리미엄폰·중저가 보급형 5G폰 출시가 본격화되면서 단말 관련 혜택이 소비자 끌어당기기에 주효할 것이라 기대 중이다.

이상헌 LG유플러스 상품·기획전략담당 상무는 “’5G 슈퍼 플래티넘’이 가족 결합 고객에게 적합하다면, ‘5G 플래티넘’은 개인 데이터 용량과 단말 케어 혜택을 더욱 중시하는 20~30대 고객들의 특성을 반영한 요금제”라며 “지난주 출시한 청소년·시니어 요금제와 더불어 업계 대비 2배인 총 8종의 5G 요금제 라인업을 완성했다. 앞으로도 각 연령층의 특징을 고려한 요금 상품을 늘려 고객들의 서비스 선택권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