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중 갈등 고조·일본 2차보복 우려…코스피 2000선 붕괴
상태바
미중 갈등 고조·일본 2차보복 우려…코스피 2000선 붕괴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8.02 09: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미중 갈등 고조에 일본 2차보복 우려까지 악재 덮치면서 코스피가 2일 하락 출발해 장중 2,000선을 내줬다.

이날 오전 9시 37분 현재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1.28포인트(1.16%) 내린 1,996.06를 가리켰다.

지수는 전장보다 22.03포인트(1.09%) 내린 1.995.31에서 출발해 약세 흐름을 보이고 있다. 장중 기준 2,000선 붕괴는 올해 1월 4일(1,984.53) 이후 7개월 만이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외국인이 318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155억원, 144억원을 순매수했다.

간밤 뉴욕증시는 미국이 중국산 제품에 대한 추가 관세 계획을 발표한 여파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1.05%),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0.90%), 나스닥 지수(-0.79%)가 일제히 하락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린 글에서 "9월 1일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오는 나머지 3000억 달러 제품에 대해 10%의 소규모 추가 관세 부과를 시작할 것"이라고 밝혔다.

노동길 NH투자증권 연구원은 "트럼프 대통령의 트윗을 계기로 미중 무역분쟁 이슈가 다시 불거지면서 국내 증시에 부담으로 작용하고 있으며, 일본이 한국을 화이트리스트(백색국가)에서 제외할 가능성도 투자심리에 부정적인 영향을 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시가총액 상위주 가운데는 삼성전자(-1.11%), SK하이닉스(-2.32%), LG화학(-0.90%), NAVER(0.36%), 현대모비스(-1.23%), 셀트리온(-2.93%), 신한지주(-1.36%), SK텔레콤(-0.61%), LG생활건강(-1.20%) 등이 내렸다.

시총 10위권 안에서는 현대차(0.80%)만 올랐다.

같은 시각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10.63포인트(1.71%) 내린 611.63을 나타냈다. 지수는 전장보다 10.25포인트(1.65%) 내린 612.01로 출발해 장중 한때 607.01까지 떨어지는 등 하락세를 이었다.

장중 기준으로 2017년 3월 27일(606.96) 이후 2년 4개월여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개인과 기관이 각각 169억원, 73억원을 순매도했다. 외국인은 259억원을 순매수했다.

시총 상위주는 셀트리온헬스케어(-2.75%), CJ ENM(-0.18%), 헬릭스미스(-4.36%), 메디톡스(-0.74%), 펄어비스(-0.75%), 신라젠(-29.97%), 휴젤(-0.67%), 스튜디오드래곤(-0.67%) 등 대부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