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월에 뜨는 슈퍼문, 연안 해수면 상승 주의해야
상태바
8월에 뜨는 슈퍼문, 연안 해수면 상승 주의해야
국립해양조사원, 최근 10년 중 해수면이 가장 높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30 11: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월(1~4일, 30~9월 2일) 고조정보 현황.[사진=해양수산부]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국립해양조사원은 오는 8월 1~4일과 8월 30일~9월 2일에 뜨는 슈퍼문 영향으로 우리나라 연안 해수면이 높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돼 해안가 저지대 침수 등 사고에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슈퍼문은 보름이나 그믐에 달과 지구 사이 거리가 가까워져 달이 크게 보이는 현상이다. 슈퍼문이 뜨는 시기에는 조석을 일으키는 기조력이 커진다. 특히 8월 31일에는 지구와 거리가 올해 들어 두 번째로 가까운 그믐달 모양 슈퍼문이 뜰 예정이다.

올해 지구와 가장 가까웠던 슈퍼문은 2월 19일 발생했다. 거리는 35만6761km였다. 겨울철 낮은 수온과 고기압 발달로 영향은 크지 않았다. 여릉철은 수온이 높고 저기압이기 때문에 8월 슈퍼문은 최근 10년 중 해수면이 가장 높게 상승할 가능성이 있다. 이번 슈퍼문은 지구와 달 사이 거리가 평균보다 2만4410km 가까운 35만7176km로 예측된다.

국립해양조사원이 설정한 4단계 고조정보 기준에 따르면, 슈퍼문이 뜨는 두 기간 동안 33개 기준지역 중 21개 지역 고조정보가 ‘주의’ 단계로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 이 중 인천, 평택, 안산, 마산, 성산포 등 5개 지역은 최대 ‘경계’ 단계까지 상승할 것으로 보인다.

국립해양조사원은 해수 범람에 대비하기 위해 우리나라 연안 33개 지역에 기준높이를 마련했다. 주의 단계부터 침수가 시작될 가능성이 있다. 인천 9.8m, 평택 9.9m, 안산 9.26m, 마산 2.22m, 성산포 2.77m 등으로 상승이 예측된다.

야간과 새벽 시간대에는 해수면이 더 차올라 해안가 저지대 등에 침수 피해가 발생할 가능성이 있어 이에 대한 대비와 야간 바다활동 자제가 필요하다. 태풍이나 이상 저기압 등 다른 악천후가 겹치면 해수면이 예상보다 더 높아질 수도 있다.

강용석 국립해양조사원장은 “8월 슈퍼문으로 인해 해수면이 크게 상승할 것으로 예측된다. 해안도로 등 지반이 낮은 저지대 상습침수구역에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사전에 철저히 대비해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이번 슈퍼문 예보뉴스는 해양수산부 공식유튜브 채널에서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