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험개발원, 차량 정보 통합조회 시스템을 구축…9월부터 가동
상태바
보험개발원, 차량 정보 통합조회 시스템을 구축…9월부터 가동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7.29 14: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보험개발원은 차량번호를 기반으로 한 차량 정보 통합조회 시스템을 구축했다고 29일 밝혔다.

자동차보험에 계약할 때 보험사가 차와 관련된 정보를 일일이 확인해야 했던 불편을 개선한 것이다.

현재 모든 보험사는 자동긴급제동시스템, 차선이탈경보시스템 등 첨단안전장치가 설치돼 있으면 보험료를 할인해주는 특약상품을 판매하고 있다.

보험사가 보험료를 산정하려면 개별 차량의 장착 여부를 확인해야 하는데, 국내 자동차 모델만 3000여종, 트림(세부 사양 등에 따라 나뉘는 일종의 등급)은 17만여종에 달해 관련 정보를 확인하는 데 시간이 오래 걸렸다.

이에 보험개발원은 자동차보험 계약에 필요한 모든 자동차 정보를 통합, 보험사가 별도의 서류 확인이나 제조사 문의 등 추가 심사과정 없이 차량번호만으로 정보를 확인할 수 있도록 했다.

소비자 입장에선 지금처럼 첨단안전장치 사진이나 증빙자료를 제출할 필요 없이 차량번호만 제출하면 돼 간편해진다.

통합조회 시스템은 이달 말부터 시범운영을 거친 후 오는 9월 정식으로 개통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