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쁜녀석들, 드라마에서 영화로 돌아왔다…김아중·장기용 합류
상태바
나쁜녀석들, 드라마에서 영화로 돌아왔다…김아중·장기용 합류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7.29 14: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영화 나쁜녀석들]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2014년 케이블에서 방영된 드라마 '나쁜 녀석들'이 영화 '나쁜 녀석들 : 더 무비'로 돌아왔다.

배우 김상중, 마동석, 김아중, 장기용이 29일 오전 서울 강남구 압구정로에 위치한 CGV 압구정점에서 열린 영화 ‘나쁜 녀석들:더 무비’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이번 '나쁜 녀석들 : 더 무비'는 이미 드라마에서 호흡을 함께한 배우 김상중과 마동석을 주축으로 새롭게 합류한 배우 김아중, 장기용이 등장한다. 사상 초유의 범죄인 호송차량 탈주 사건으로 사라진 최악의 범죄자를 잡기 위해 나쁜 녀석들의 활약을 그린 범죄 오락 액션 영화다.

나쁜 녀석들을 설계한 오구탁 형사 역할의 배우 김상중은 “영화 확정 소식에 기대가 현실로 이뤄져서 흥분됐다”라며 “드라마를 영화화 하는게 전무후무한 일. 같은 캐릭터를 다르게 연기해야 한다는 사실에 기대감, 긴장감, 자신감이 생겼다”고 소감을 전했다.

전설의 주먹 박웅철 역을 맡은 배우 마동석은 “(드라마 촬영 당시) 영화가 드라마가 되고 드라마가 영화화되는 작품이 좋다고 생각한다”라며 “이번 영화가 잘 돼서 속편까지 나오면 좋겠다”고 바람을 전했다.

이외에도 이번에 처음 영화로 합류한 배우 김아중은 “드라마는 11회에 걸쳐 방송됐다”라며 “그것을 한 번에 응축해서 찍어야 했기 때문에 스케일이 크고 재밌어야 했다”고 말했다.

한편 영화 '나쁜 녀석들: 더 무비'의 손용호 감독은 "추석에 가족끼리 시원하게 볼 수 있는 오락영화라고 생각한다"라고 영화에 대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오는 9월 '나쁜 녀석들: 더 무비’는 추석 극장가에서 한판 승부를 예고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