앤마리, 내한 공연 취소되자 게릴라 콘서트로 관객과 약속 지켰다!
상태바
앤마리, 내한 공연 취소되자 게릴라 콘서트로 관객과 약속 지켰다!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7.29 11: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트위터]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영국 가수 앤마리가 자신들의 공연이 기습 취소되자 무료공연으로 팬들과의 의리를 지켰다.

지난 27일 인천 파라다이스 시티에서 열린 홀리데이랜드 페스티벌 주최측은 전광판을 통해 “다니엘 시저와 앤마리의 공연은 뮤지션의 요청으로 취소됐다. 진심으로 죄송하다”고 안내 문구로 공지를 알렸다.

하지만 앤마리는 자신의 SNS 트위터에 영상 및 글을 올리며 이번 공연 취소에 대해 반박하며 “내가 공연 취소를 요청했다는 말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주최 측이 무대에 오르려면 (우천 및 강풍으로 인한) 관객 사망사고가 발생할 시 책임지겠다는 각서에 사인할 것을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이후 앤마리는 또 다시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파라다이스 시티 호텔 루빅 라운지에서 오늘 오후 11시30분에 공연을 열겠다”며 “내가 공연을 열테니, 꼭 와달라”고 밝히며 게릴라 공연 소식을 알렸다.

앤마리는 “아무도 공연을 막을 수 없다”며 “티켓도 필요 없다. 모두 환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앤 마리는 "공연에 올 수 없는 팬들을 위해서 인스타그램 라이브 방송으로 공연을 중계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앤마리는 호텔 앞에서 게릴라 공연을 펼쳤으며 공연 도중 팬들에게 “미안하다”며 눈물을 쏟기도 했다. 이에 팬들은 종이비행기를 앤마리에게 날려 눈길을 끌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