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의료도 AI시대…임상적용 시작하는 한국형 왓슨 ‘닥터앤서’
상태바
[포토] 의료도 AI시대…임상적용 시작하는 한국형 왓슨 ‘닥터앤서’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7.26 18: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정보통신산업진흥원은 26일 분당서울대병원 헬스케어혁신파크에서 ‘닥터앤서 임상적용 스타트 선포식’을 개최하고 지난해부터 3년간 총 357억원을 투입해 추진하고 있는 인공지능(AI) 기반 정밀의료 솔루션 ‘닥터앤서(Dr. Answer)’가 임상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현재 암(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심뇌혈관질환, 심장질환, 뇌전증, 치매, 소아희귀난치성유전질환 등 8대 질환 대상 21개 소프트웨어가 개발 중에 있으며, 이밖에 심장질환, 유방암, 대장암, 전립선암, 뇌전증 등 나머지 5대 질환 관련 13개 SW도 2020년까지 개발을 완료하고 임상적용을 목표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