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정부 D+800
상태바
문재인 정부 D+800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7.19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인사 초청 오찬 간담회'에서 김진호 재향군인회장(가운데)의 인사말을 듣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북한 목선 경계 실패, 해군 2함대사령부 허위 자백 등 잇따른 군 기강 해이 논란과 관련해 "국군통수권자로서 책임을 느끼며 국방부 장관과 합참의장을 중심으로 엄중하게 대응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열린 예비역 군 주요 인사 초청 간담회에서 "최근 벌어진 몇 가지 일로 우리 군의 기강과 경계 태세에 대해서 국민들께서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야권이 군 기강 해이 문제를 놓고 정경두 국방부 장관의 해임을 주장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의 정 장관 언급은 오는 8월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교체는 없을 것이라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된다.

문 대통령은 전날 여야 5당 대표 초청 청와대 회동에서도 야권의 정 장관 해임건의안 표결 및 외교안보라인 교체 건의에 대해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 오찬은 국정운영의 의견 및 조언을 구하기 위한 각계각층과의 만남의 일환으로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김진호 재향군인회 회장, 유삼남 성우회 회장, 이영계 육사총동창회 회장, 정승조 한미동맹재단 회장 등을 포함해 총 13명이 참석했다. 정경두 국방부장관과 박한기 합참의장도 함께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자주국방의 중요성과 한반도 평화 정책에 대한 지지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