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챗봇', 하반기부터 중소사업자 확대..."파트너 접점 늘려갈 것"
상태바
카카오 '챗봇', 하반기부터 중소사업자 확대..."파트너 접점 늘려갈 것"
개발비용 및 시간 부담 느낀 중소사업자 위해 입점 모델 제공
메뉴·가격·상품명 등 필수 정보 입력하면 간단히 사용 가능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7.25 14: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유미 카카오 봇기획팀장이 25일 서울 중고 센터포인트 빌딩에서 챗봇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강민수 기자]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카카오가 올 하반기 인공지능(AI) 챗봇을 카페, 식당, 소호쇼핑몰 등을 운영하는 중소사업자로 확대한다.

카카오는 25일 서울 중구 센터포인트 빌딩에서 '제2회 톡 비즈 미디어 세미나'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발표했다.

챗봇은 채팅과 로봇 합성어다. 문자, 음성으로 대화하는 기능이 있는 컴퓨터 프로그램 또는 인공 지능을 말한다.

김유미 카카오 봇기획팀장은 "중소사업자가 별도로 챗봇을 개발하지 않아도 입점을 통해 비즈니스에 필요한 챗봇을 손쉽게 오픈 할 수 있는 챗봇 입점 모델을 선보일 예정"이라고 밝혔다.

회사측에 따르면 기존에는 파트너사가 내부 개발 인력으로 챗봇을 자체 구축하거나 구축을 대행해주는 에이전시를 통해 챗봇을 만들 수 있었다.

카카오는 챗봇 개발비용 및 시간에 부담을 느꼈던 중소사업자를 위해 챗봇을 별도로 설계할 필요없이 메뉴, 가격, 상품명 등 필수적인 정보만 입력하면 자신만의 비즈니스 챗봇을 만들 수 있는 입점 모델을 제공할 방침이다.

김 팀장은 "챗봇 입점 모델은 예약, 예매, 주문 등 이용자 챗봇 이용 목적이 비교적 규칙적이고 반복적인 비즈니스에 우선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입점 모델은 카카오가 솔루션을 지속적으로 업그레이드하기 때문에, 입점 사업자는 별도 챗봇 개발 및 유지보수 비용 부담없이 챗봇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실제 카카오는 지난 2월부터 카페를 운영하는 중소사업자를 대상으로 챗봇 주문 오픈베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오픈베타테스트(OBT)에 참여한 약 100여개 매장에서 주문, 결제, 스탬프 적립까지 카카오톡안에서 이뤄지는 스마트 오더 서비스를 경험하고 있다.

김 팀장은 "테스트에 참여한 카페의 플러스친구 친구 수가 최대 20배 증가했다"며 "챗봇 주문 재사용률도 최대 60%에 달하는 등 성과를 거뒀다"고 강조했다.

이어 "생활 곳곳에 챗봇이 확산되고 대중화 될 수 있도록 챗봇 구축 환경을 다양화 할 것"이라며 "파트너와 접점을 늘려갈 계획"이라고 말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