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폴드, 디자인·내구성 보강하고 9월 출시
상태바
갤럭시 폴드, 디자인·내구성 보강하고 9월 출시
화면 보호막 베젤 아래로 덮어, 임의 제거 불가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25 10: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갤럭시 폴드. [사진=삼성전자]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삼성전자가 한 차례 출시를 연기했던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9월 출시한다. 

25일 삼성전자에 따르면 ‘갤럭시 폴드’는 디자인을 보강하고 앞서 제기됐던 디스플레이 이슈에 대한 테스트를 거쳐 유효성을 검증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에 탑재된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최상단 화면 보호막을 베젤(테두리) 아래까지 연장해 화면 전체를 덮었다. 화면 보호막이 디스플레이의 한 부품으로 보이게 하는 동시에 임의로 제거할 수 없도록 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접고 펴는 사용 경험은 유지하면서 외부 이물질로부터 제품을 더욱 잘 보호할 수 있도록 구조를 보강했다.

‘갤럭시 폴드‘의 힌지(접히는 부분) 상하단에 보호 캡을 새롭게 적용해 내구성을 강화했으며 인피니티 플렉스 디스플레이 뒷면에 새로운 메탈 층을 추가해 디스플레이를 더 잘 보호하도록 했다. 또 힌지 구조물과 ‘갤럭시 폴드‘ 전·후면 본체 사이 틈을 최소화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최종 제품 테스트를 진행 중이며 9월부터 글로벌 시장에 순차적으로 출시할 예정이다.

‘갤럭시 폴드‘는 펼쳤을 때는 갤럭시 스마트폰 중 가장 큰 7.3인치 디스플레이로 확장된 사용성을 제공하지만 접었을 때는 4.6인치로 한 손으로도 편하게 사용할 수 있어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경험을 모두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갤럭시 폴드‘를 접었을 때는 커버 디스플레이를 통해 스마트폰의 모든 기능을 한 손으로 사용할 수 있으며 펼쳤을 때는 여러 개의 애플리케이션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어 강력한 멀티태스킹 경험을 제공한다.

한편 ‘갤럭시 폴드‘는 최초 출시 당시 미국에 먼저 공개한 후 한국에 5G 모델만 출시하기로 한 바 있으나 이같은 일정에도 변동이 생길 것으로 보인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이전 일정과는 달라질 수 있다. 현재 출시 일정에 대해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