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2Q 영업익 1283억...전년比 48.8%↓
상태바
네이버, 2Q 영업익 1283억...전년比 48.8%↓
日 라인페이 비용 영향
  • 강민수 기자
  • 승인 2019.07.25 09: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강민수 기자] 네이버가 올해 2분기 매출 1조6303억원, 영업이익 1283억원을 기록했다고 25일 공시했다. 지난해 2분기보다 매출은 19.6% 늘었고, 영업이익은 48.8% 감소했다.

네이버는 영업익 급감에 대해 "라인 페이 송금 캠페인을 위한 일회성 비용 영향"이라고 설명했다.

네이버 자회사 라인은 일본 간편결제 시장 선점을 위해 지난 5월 300억엔(약 3270억원) 규모 포인트 환급 행사를 진행했다. 실제 지출된 비용은 60억엔(약 650억원) 정도로 추정된다.

이에 네이버 주요 사업 부문이 3225억원 영업이익을 올렸음에도 라인 및 기타 사업 부문이 1941억원 적자를 내면서 전체 실적도 떨어졌다.

매출을 사업 부문별로 보면 광고는 네이버 플랫폼의 광고 상품성 개선 등 영향으로 전년동기 대비 12% 성장한 1666억원을 기록했다.

주력 사업인 비즈니스플랫폼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한 검색 고도화와 쇼핑의 견고한 성장에 힘입어 지난해 2분기보다 17.1% 늘어난 7159억원 매출을 올렸다.

IT플랫폼 부문은 네이버페이·클라우드·라인웍스의 성장에 따라 1059억원 매출을 올려 전년동기 대비 22.6% 증가했다.

콘텐츠서비스는 웹툰 및 브이라이브의 글로벌 성장에 힘입어 작년 같은 기간보다 61.4% 늘어난 501억원 매출을 올렸다. 라인 및 기타플랫폼 부문 매출은 전년동기 대비 21.8% 증가한 5918억원이다.

한성숙 대표는 "2분기에는 견조한 성장세를 보인 검색 사업과 더불어 커머스(상거래)·콘텐츠· B2B 사업에서도 의미 있는 성과를 기록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앞으로도 신규 성장 동력을 육성하기 위한 도전을 지속하고 각 성장 단계와 성과에 맞춰 적시에 투자와 지원을 제공해 각 사업 단위들이 독자적으로 성장해 나갈 수 있는 발판을 제공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