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日수출규제 상황 확대시 경제성장률 하락 불가피할 것”
상태바
이주열 “日수출규제 상황 확대시 경제성장률 하락 불가피할 것”
“금리인하, 부동산시장 자극 제한적 주의심 갖고 지켜봐야”
  • 유제원 기자
  • 승인 2019.07.23 14: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일본의 수출규제에 국내 시장에 부정적 영향이 확산되면서 올해 경제성장률에 영향을 미쳐 더 내려앉을 수 있다"고 23일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업무보고에서 "일본의 수출규제는 18일 발표한 경제전망에 충분히 반영을 하지 못했다" 며 "상황이 더 악화한다면 경제에 분명히 부정적인 영향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한은은 18일 올해 한국경제 성장률 전망치를 2.5%에서 2.2%로 낮췄다.

이 총재는 올해 경제성장률 추가 하향 조정 가능성에 대한 자유한국당 추경호 의원의 질의에 "(일본 수출규제 등) 상황이 악화하면 그럴 여지가 충분하다"고 답했다.

연내 추가 금리인하 가능성에 대해서는 "지난 18일 금리를 내리면서 앞으로의 통화정책 기조도 경기회복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완화 기조를 유지하겠다고 천명했다"며 "추가 완화 여부는 실물경제 여건과 국제금융시장의 자금 흐름을 같이 봐야 해 구체적으로 예단할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제외 현실화 등 경제 불확실성 악화 시 금리인하 검토에 대한 질문에는 "(수출규제 등이) 악화한다면 대응 여부를 고민해야 할 것"이라고 해 추가 인하 가능성에 여지를 남겼다. 

한국은행 이주열 총재가 23일 국회에서 열린 기획재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사진=연합뉴스]

일본의 수출규제 후 금융시장 영향과 관련해서는 이 총재는 "일본계 금융기관의 영업자금흐름 투자전략을 3주 정도 모니터링했는데 현재까지는 그 이전과 다른 특이한 동향은 없다"며 "주가나 금리, 자금 흐름 등 특별히 우려할 만한 상황은 아직 없다"고 설명했다.

완화적 통화정책과 더불어 재정의 역할도 재차 강조했다.

이 총재는 "현재 2%대 초반의 경제성장률이라고 본다면 잠재성장률 수준에 비해서도 많이 낮은 수준"이라며 "한은으로서도 경기 회복을 뒷받침하는 것을 정책 우선순위에 두겠지만 이런 상황에서는 재정도 적극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금리인하가 부동산시장을 다시 자극할 가능성에 대해서는 "금융안정에 대한 정부의 정책의지가 강하고 실물경기가 미약한 상황인 점을 고려하면 부동산 시장도 (자금 쏠림 현상이) 어느 정도 제한적일 것으로 본다"며 "다만, 단정할 수 없으니 주의심을 갖고 지켜볼 것"이라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