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의 올려 입지 마세요" 中정부, '베이징 비키니'족 단속 나서
상태바
"상의 올려 입지 마세요" 中정부, '베이징 비키니'족 단속 나서
  • 박병윤 기자
  • 승인 2019.07.23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 세계는 지금 방송화면 캡쳐]

[이뉴스투데이 박병윤 기자] 베이징 비키니가 실시간 검색어에 오르며 화제다.

최근 미국 CNN은 중국 일부 지방에서 상의를 걷어 올려 배를 내놓고 다니는 일명 '베이징 비키니'가 단속대상이 됐다고 보도했다.

CNN에 따르면 중국에선 더운 여름에 중년 남성들이 웃통을 벗고 다니는 모습을 흔히 볼 수 있고, ‘베이징 비키니’라고 불릴 정도로 대중화 돼 있다.

톈진에서도 올해 초부터 상의를 입지 않고 맨몸으로 다니는 사람들을 단속하고 있다.

상의를 벗은 채 수퍼마켓에서 장을 보던 한 남성은 7달러(약 8200원) 상당의 벌금을 물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