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계, 간담회서 자유한국당에 경영환경 개선 건의
상태바
중견기업계, 간담회서 자유한국당에 경영환경 개선 건의
‘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을 위한 위한 중견기업 정책과제’ 전달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22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한국중견기업연합회]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한국중견기업연합회는 22일 서울 마포 상장회사회관에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를 초청해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는 일본 수출제재, 최저임금 인상 등 대내외 경제상황을 해소하기 위한 방안을 논의하고 4차 산업혁명 시대를 효과적으로 돌파하기 위한 중견기업 육성과 발전 전략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에는 정용기 정책위원회 의장, 이종구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장, 강호갑 중견련 회장, 우오현 SM그룹 회장 등 기업인 16명이 참석했다.

중견련은 이 자리에서 경제 활성화 기반 조성과 중견기업 활력 제고를 위한 정책 개선안을 건의했다. △금융·보험업 중견기업 범위 포함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 M&A 시 피인수기업 중소기업 지위 유지기간 확대 △중견기업 연구개발 세제지원 확대 △시설투자 세액공제율 상향과 일몰 연장 △장수기업 육성을 위한 기업승계제도 개선 등 당면 과제 해소를 위한 정책 개선이 필요하다는 데 목소리를 함께 했다.

최근 심화되고 있는 일본 수출제재 사태에 대해 기업인들은 “중·장기적으로 핵심부품과 소재 기술 자립을 이루기 위해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한 중견기업 연구개발 세제 지원, 시설투자 세액공제 등을 확대해 투자를 촉진하고 혁신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금융·보험 경쟁력 강화를 위한 현행법 개정, 주52시간 근로제에 따른 탄력근로제와 선택근로제 등 유연근무 현실화 방안 등을 함께 건의했다.

강호갑 중견련 회장은 “중견기업특별법이 시행된 지 5년이 지났지만 ‘정책 변화를 체감하기 어렵다’는 현장 목소리는 여전하다”며 “일본 수출제재에 따른 대외적 불확실성을 시급히 해소하고 지속가능한 경제 발전 토대로서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법·제도 환경을 조성하는 데 정부와 여야가 지혜를 모아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