근로복지공단, 화상인증병원 확대 운영한다
상태바
근로복지공단, 화상인증병원 확대 운영한다
산재환자 비급여 걱정 없이 화상치료 받을 수 있는 기회 확대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22 14: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네이버 지도 캡처]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근로복지공단은 산재보험 화상인증병원을 확대·운영하기 위해 22일부터 8월 16일까지 신청서 접수를 진행한다고 22일 밝혔다.

현재 화상인증병원은 서울과 부산에만 있다. 화상인증병원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하고 더 많은 산재환자가 비급여 해소를 체감할 수 있도록 인력, 시설 등 4개 영역 16개 항목을 심사한 후 광역 또는 진료권별 분포, 지역적 특수성을 고려해 인증한다.

근로복지공단은 지난 2018년 4월 산재환자가 화상으로 인한 치료비 걱정 없이 충분히 요양할 수 있도록 전문 화상치료 기반이 우수한 의료기관을 평가·인증하는 산재보험 화상인증병원을 처음 도입했다. 그간 경험을 토대로 화상환자 관리료, 피부보호제, 재활운동프로그램 수가 신설, 이학요법료와 검사료애 대한 산정기준 완화 등 의료기관 참여를 유도하고 산재환자 지원을 확대하기 위해 화상수가체계를 전면 확대·개선했다.

심경우 근로복지공단 이사장은 “권역별 화상인증병원 확충과 수가체계를 개선해 화상을 입은 산재환자가 치료비 걱정 없이 충분히 요양할 수 있고 화상 재활운동프로그램 도입으로 새로운 화상치료 시스템을 개척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인증 신청에 관한 자세한 내용은 공단 홈페이지, 고용·산재보험 토탈서비스, 공단 요양부 등에서 안내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