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靑회동 말뿐…文대통령, 답답한 대답만”
상태바
황교안 “靑회동 말뿐…文대통령, 답답한 대답만”
“일 그르친 뒤에도 대책 못 세우고 후회도 못하는 이 정부에 화 많이 난다”
  • 안중열 기자
  • 승인 2019.07.20 18:4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안중열 기자]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결국 말뿐이었다.”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20일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이다’란 제목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5당 대표 회동에 대해 “오직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회동에 임했다”고 이 같이 답답함을 토로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오후 청와대에서 여야 5당 대표들과 회담 후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대화하고 있다. [사진=청와대]

황 대표는 “진심이었기에 우리는 일본 통상제재에 대한 나름의 해법을 만들 수 있었다”며 “(하지만) 일을 그르친 뒤에도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난다”고 지적했다.

또 “그래서 더욱, 제 진심을 담아 조속히 양국정상이 만나 담판을 지으라고 촉구했다”며 “(특히)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고,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했으며,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습니다.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결국 말뿐이었다”며 “우리 자유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황 대표는 “격려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린다”며 “회동을 마치고 여러분 의견들을 꼼꼼히 살펴보았고 또 성찰의 시간도 가졌다”고 소회했다.

아울러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는다”며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이다”라고 다짐했다.

다음은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페이스북 글 전문.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입니다”

어떠한 이유도 없었습니다. 오직 국익만을 생각했습니다. 국민만 바라보며 아무런 조건 없는 청와대 회동을 제안했고, 국민을 마음에 담아 회동에 임했습니다. 진심이었습니다. 진심이었기에 우리는 일본 통상제재에 대한 나름의 해법을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일을 그르친 뒤에도 대책도 세우지 못하고 후회도 할 줄 모르는 이 정부에 화가 많이 납니다. 그래서 더욱, 제 진심을 담아 말했습니다. 조속히 양국정상이 만나 담판을 지으라고 촉구했습니다. 일본과 미국에 특사를 보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한미일 공조의 복원을 강조했습니다. 경제정책의 대전환을 요청했습니다.

하지만, 답답한 대답뿐이었습니다. 청와대가 제대로 준비도 하지 않은 ‘청와대 회동’, 결국 말뿐이었습니다. 우리 자유한국당이 고심 끝에 제안한 청와대 회동, 결국 거의 우리 당 대안뿐이었습니다.

격려해주신 여러분께 감사드립니다. 회동을 마치고 여러분 의견들을 꼼꼼히 살펴보았고 또 성찰의 시간도 가졌습니다.

아쉬움도 크지만, 후회하지 않습니다. 설사 우리의 제안이 대답 없는 메아리가 되더라도 우리는 제안을 멈출 수 없습니다. 나라와 국민을 위해, 우리가 답할 것입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동상이몽 2019-07-20 19:02:20
교활하네 누가 누굴 지적하는지 이정부나 야당 1당 대표 모두 그밥에 그나물이긴 하지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