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현미 국토부장관 '분양가상한제' 언급에 '숨 죽은' 강남 재건축
상태바
김현미 국토부장관 '분양가상한제' 언급에 '숨 죽은' 강남 재건축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 앞두고 매수 문의 뚝…새 아파트 수요는 북적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7.20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국토부 장관이 분양가상한제를 언급하면서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는 매수문의가 끊긴 상황이다. [사진=유준상 기자]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9‧13 대책 약발이 다하며 지난 6월부터 상승 기미를 보이던 강남 재건축이 다시 위축되는 모양새다.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시행을 앞두고 당분간 사업 진행이 더딜 것으로 예상되면서 매수 문의가 뚝 끊겨서다.

재건축업계에 따르면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언급한 지난 8일 이후 강남 재건축 아파트값은 하락세를 보였다. 김현미 장관은 이날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민간택지도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고려할 때가 됐다. 주택법 시행령을 개정해 지정 요건을 개정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며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기정사실화 했다.

대치동 은마아파트는 전용면적 76㎡의 매도호가는 약 3000만원 떨어졌다. 은마아파트는 불과 지난 6월만 해도 전용 84.43㎡이 19억원대에 거래되며 연초보다 2억5000만원 이상 올라 가격 상승을 기대한 매도자들이 매물을 거두는 분위기였다. 하지만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를 시행하겠다고 정부가 밝힌 이후 매도자들은 호가를 수천만원씩 낮춰서라도 집을 팔겠다고 나섰지만, 매수 대기자들은 집값이 더 내려가길 기다리고 있다.

서초구 반포·잠원동 일대 재건축 아파트와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등도 일단 대책이 나오길 기다리는 분위기다. 인근 공인중개업계 관계자들은 규제 강도와 내용 등이 아직 구체적으로 드러나지 않았기 때문에 매수문의가 끊긴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반포동의 한 공인중개사사무소 관계자는 “한두 달 전과 비교하면 매수 문의가 많이 줄었다”며 “매도자들도 당장 집을 팔려고 나서기보단 앞으로 어떻게 시장 분위기가 바뀔지 지켜보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의 반사이익이 기대되는 서울 새 아파트에는 수요자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민간택지에도 분양가상한제가 시행되면 시행자가 분양가를 일정 수준 이상으로 받을 수 없기 때문에 수지타산이 맞지 않는다고 보는 조합과 건설사가 사업을 미루게 되고, 결국 재건축 공급이 줄면서 수요가 몰리는 새 아파트가 최대 수혜를 볼 것이라고 예상하는 수요다.

올해 6월 입주한 강동구 명일동 ‘래미안명일역솔베뉴’는 전용 84㎡가 12억5000만원, 전용 59㎡가 9억5000만원에 매물이 나와 있다. 양도소득세를 줄이기 위해 집주인들이 집을 내놓지 않고 있어 매물이 적지만 이 정도 가격에 나오면 모두 거래가 완료된다는 게 현지 중개업소 관계자들의 설명이다. 실제로 국토부 실거래가에 따르면 올해 6월 전용 59.25㎡ 7층 분양권은 8억9842만원, 전용 78.08㎡ 7층 분양권은 10억9390만원에 매매됐다.

지난해 7월 입주한 서초구 잠원동 ‘신반포자이’ 전용 84.92㎡ 6층은 올해 5월 22억6000만원에 매매됐는데, 최근에는 같은 면적, 비슷한 층의 호가가 24억원이 넘는다. 부동산114에 따르면 12일 호가를 기준으로 서초구 반포동 ‘아크로리버파크’는 전주보다 5000만원, 송파구 잠실 파크리오는 1500만~5000만원 정도 올랐다. 아크로리버파크는 2016년 8월, 파크리오는 2008년 8월 입주한 아파트다.

노우창 한국주택문화연구원 기획실장은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도입을 앞두고 재건축단지 민심이 들끓고 있다”며 “분양가를 낮추면 재건축 조합원 부담이 커지는 대신 일반 분양자가 막대한 차익을 챙기게 된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