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 청정 위판장 모델 구축사업자로 전남 고흥군 선정
상태바
해수부, 청정 위판장 모델 구축사업자로 전남 고흥군 선정
고흥군·고흥군수협 2020년까지 60억원 규모 청정 위판장 구축 추진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19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정 위판장 모델 개념도.[사진=해양수산부]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해양수산부는 수산물 산지 위판장 위생 관리를 위한 ‘청정 위판장(H-FAM·High quality and hygienic Fisheries Auction Market) 모델 구축사업자’로 전라남도 고흥군·고흥군수협을 선정했다고 19일 밝혔다.

산지 위판장은 연근해 수산물 87%를 취급하는 수산물 산지 유통체계 핵심시설이다. 그러나 전국 222개 위판장 상당수가 시설 노후화로 품질위생 여건이 열악하다. 이에 정부는 ‘제1차 수산물 유통발전 기본계획(2018~2022)’, ’수산혁신 2030 계획(2019~2022)‘에 따라 산지 위판장 위생 관리를 추진할 수 있는 시범모델을 구축하고 이를 전국 위판장으로 확산시키기 위해 ’청정 위판장 모델 구축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청정 위판장 모델 구축사업은 2020년까지 2년간 60억원 규모로 추진된다. 지원금은 국비 40%, 지방비 30%, 자부담 30%로 구성된다. 구축사업은 △위판장과 하역공간 분리 △정화해수 사용 △저온 경매시설 설치 등 선진 위생 시스템을 갖춘 청정 위판장 1개소를 구축한다.

해수부는 사업자를 선정하기 위해 지난 6월 13일부터 7월 2일까지 공모를 실시했다. 이후 민간전문가로 구성된 사업자선정위원회가 서류와 현장평가를 통해 사업계획 타당성, 부지 선정과 자금조달계획, 건축과 시설 적정성 등을 종합평가해 최종적으로 전라남도(고흥군, 고흥군수협)를 사업자로 선정했다.

황준성 해수부 유통정책과장은 “청정 위판장 모델 구축사업은 산지 유통체계 핵심시설인 위판장 위생 관리를 근본적으로 혁신하기 위한 첫 걸음”이라며 “우리나라 최고 위생 관리 위판장이 건립·운영될 수 있도록 사업을 철저히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