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탈원전 반대 50만, 文정부 국민뜻 겸허히 받아들여야"
상태바
"탈원전 반대 50만, 文정부 국민뜻 겸허히 받아들여야"
세종문화회관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7.18 13: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 4호기 건설 재개를 위한 범국민 서명운동본부' 주최로 열린 국민보고대회에서 참석자들이 탈원전반대 서명 50만명 돌파를 주장하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 추진과 신한울 원전 3·4호기 건설 중단 반대에 대한 범국민 서명이 50만명을 넘어섰다.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3·4호기 건설재개 범국민서명 운동본부(이하 본부)는 18일 오전 11시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탈원전 반대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범국민 서명 50만 돌파 국민보고대회’를 개최했다.

이 자리에는 자유한국당 탈원전 저지 특위, 원자력정책연대, 녹색원자력학생연대, 울진범국민대책위원회, 사실과 과학 시민 네트워크를 비롯한 사회단체 등이 연대해 참여했다.

본부 관계자는 “작년 12월 13일부터 시작된 이 서명운동은 지난 7월 5일 오전 10시 50분을 기해 서명자 수가 50만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참여단체들은 “성명서를 통해 국민서명 50만명 돌파는 정부의 탈원전정책이 잘못됐다는 데 대한 국민들의 동의가 확산되고 있는 것이자, 전기요금 인상과 미세먼지와 온실가스 배출 없이 전기를 공급할 수 있는 원자력의 필요성에 대해 많은 국민이 공감하고 있음을 나타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지난 2년간 정부 탈원전 정책 여파로 비싼 LNG 발전이 늘어나고, 재생에너지 확대에 따른 보조금이 증가하며 한전이 적자 전환돼 공기업 부실화를 초래했다고도 꼬집었다.

또 “세계 최고의 기술력과 국제 경쟁력을 갖춘 국내 원전산업 생태계도 급격히 붕괴되고 있다”며 “그 여파로 중소기업들의 경영악화로 인한 수많은 일자리 감소와 유능한 기술자의 이직, 지역경제 침체, 원전 추가수출의 불발이 초래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참여단체들은 “탈원전 반대 서명이 50만명을 돌파함에 따라 문재인정부는 탈원전을 중단하고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즉각 재개하라는 국민의 뜻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며 “정부가 국민에 요구에 불응한다면 탈원전에 대한 국민적 분노는 더욱 강렬해 질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편 본부는 정부가 신한울 3·4호기 건설을 우선 재개하고 탈원전 정책을 중단할 때까지 법적대응과 국민서명운동을 지속적으로 전개할 계획이다. 또 올해 하반기에 전국민과 함께 광화문에서 대규모 ‘탈원전 중단 및 신한울 3·4호기 건설 재개 국민 총궐기 대회’를 개최한다는 구상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