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기업 역동성과 혁신 의지 높여야”
상태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기업 역동성과 혁신 의지 높여야”
‘통찰과 힐링’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 개막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18 10: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대한상공회의소]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대항상공회의소가 17일 제주 신라호텔에서 ‘제44회 대한상의 제주포럼’을 개최했다. 대한상의 제주포럼은 ‘한국경제, 혁신과 성장의 새로운 길 찾자’를 주제로 4일간 개최된다.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은 개회사에서 “주요국 간 갈등으로 기업 수출길이 좁아지고 있다. 대내적으로도 오랜 시간 해결되지 못한 구조적 문제들이 쌓여 있다”며 “우리 시선을 미래에 고정하고 기업 역동성과 혁신 의지를 높이는 방향으로 국가 역량을 결집해 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용만 회장은 한국 경제가 풀어야 할 3가지 사안으로 △규제 플랫폼 점검 △선진국형 규범 공론화 △수출 규제 대응 등을 언급했다. 공유주방 규제를 없애준 식약처 사례를 언급한 박 회장은 “관문식 규제 심의 때문에 젊은이들이 낭비하는 에너지가 너무 크다. 누구나 마음껏 일할 수 있도록 지금과는 차원이 다른 새로운 접근법을 찾아주시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회장은 선진국형 자율규범 정착에 대해서도 기업이 솔선해 페어플레이하는 모습을 보이고 당국에서도 기업이 넘지 말아야 할 선만 법에 담는 선순환이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현재 이슈가 되고 있는 일본 수출규제에 대해서도 기업들이 미래 대응을 위한 연구개발과 공장 설립 등을 추진할 때 복잡한 인허가나 예상치 못한 장애에 부딫히는 경우가 생기지 않도록 기업 대응책에 협조를 당부했다.

홍남기 부총리가 초청강연 ‘한국경제·사회, 가야할 길’을 진행했다.[사진=대한상공회의소]

포럼 개막식에서는 홍남기 부총리가 ‘한국경제·사회, 가야할 길’을 주제로 초청강연을 진행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은 ‘기업의 Breakthrough 전략, 사회적 가치 창출’을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리처드 볼드윈 스위스 제네바 국제경제대학원 교수는 개막식 특별강연 ‘세계화 4.0 시대, 기업의 미래’에서 “세계화 4.0 시대에는 통신기술 발달로 해외 프리랜서와 업무를 진행하고 이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발달과 원격화 기술이 보편화될 것”이라며 “오늘날 무역과 기술은 일의 세계를 획기적으로 바꿔놓았다. 세계화 4.0과 자동화기술은 선진국 서비스부문 직종과 전문직종을 대체하고 신흥 경제국을 위한 새로운 수출 기회를 창출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