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체국 마크 다는 다니고·마스타·D2C…상용 초소형 전기차 시대 개막
상태바
우체국 마크 다는 다니고·마스타·D2C…상용 초소형 전기차 시대 개막
도입 사업 통해 안전성·기능성 입증…초소형 판매부진 속 가능성 키워
국고보조금 확대 등 기대감 높아…일반 사업체·지자체 대상 도입 확대 기대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7.18 10:0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스타자동차가 선보인 국내 최초 카고형 전기차 ‘마스타 벤’. [사진=고선호 기자]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상업용 초소형전기차가 우정사업본부의 도입 사업에 선정되면서 e-모빌리티 시장에 새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여타 완성차와 비교했을 때 아쉬운 성능과 기능으로 인해 판매부진을 면치 못하고 있는 초소형전기차 시장에서 두각을 보이며 앞으로의 더 큰 가능성에 기대감이 쏠린다.

17일 우정사업본부에 따르면 올해 ‘우편사업용 초소형전기차 시범사업’에 도입할 차량 평가에서 대창모터스의 ‘다니고3’와 마스터자동차의 ‘마스타밴’, 쎄미시스코의 ‘DC2’가 합격점을 받아 도입 모델로 선정됐다.

이번 도입 사업 선정에 따라 성장세가 한 풀 꺾인 초소형전기차 시장이 활기를 되찾고 있다.

그동안 초소형전기차 시장은 르노의 ‘트위지’를 제외하고서는 일반 전기차 시장에 밀리는 모양새였다.

무엇보다 안전성 및 기능성에서 일반 전기차에 크게 뒤떨어진다는 평가로 인해 소비자 구매가 활성화되지 않았다. 하지만 이번 우정사업본부의 도입 사업을 통해 선정된 상용 초소형전기차 차량들이 강화된 가이드라인을 통과하면서 차량 성능에 대한 그동안의 논란을 불식시키며 안전성·기능성뿐만 아니라 산업 전반에 적용될 수 있는 가능성까지 보여줘 향후 추가 도입 등의 기대감을 높이고 있다.

우정사업본부는 이번 평가에 통과한 3개 브랜드를 대상으로 올해 물량 약 1000대를 발주할 예정이다.

다니고3. [사진=대창모터스]

대창모터스는 이 중 500대를 납품하게 된다. 다니고3는 LG화학으로부터 공급받은 2만1700셀을 사용한 고용량(13.3kwh) 리튬이온 배터리 팩을 장착했다.

가정용 220V 콘센트에서 완속 충전이 가능하도록 설계됐다. 1회 5시간 충전하면 최고 속도 80㎞/h로 120㎞를 주행할 수 있다.

특히 바퀴잠김방지식 제동장치(ABS)와 파워핸들(EPS)을 적용한 것은 대창모터스가 유일하다. 또 리튬이온 배터리 팩과 배터리관리시스템(BMS)을 자체 개발해 원가 경쟁력을 확보했다.

대창모터스는 우정사업본부 차량 평가 1위를 계기로 지난 10일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에서 25억원의 투자 유치에 성공하면서 상용 초소형전기차 시장을 선도해 나가고 있다.

마스터자동차의 ‘마스타 벤’은 총 300대가 도입될 예정이다.

마스타 벤의 적재공간 및 내부 장치. [사진=고선호 기자]

마스터 벤의 강점은 상용 초소형전기차 중 가장 큰 적재능력이다. 총 200㎏의 적재공간은 우정사업본부 구매 규격 대비 3배 이상 큰 부피로 타사 차량보다 약 2배 정도 넉넉하다.

여기에 국내 유일의 측면 슬라이딩 도어가 적용돼 좁은 골목길이나 주차면에서의 편의성도 갖췄다.

여기에 경사로 밀림 방지장치, 전동식 조향보조 장치(EPS) 등이 장착돼 기존 초소형전기차에서 문제가 됐던 안전문제를 해결했으며, 차량 내 다양한 멀티미디어 서비스로 배달원의 이용 편의를 극대화했다.

마스타자동차는 이 같은 강점을 통해 지자체 단위의 시범 사업 모델로 선정되는 등 지속적인 성장을 이루고 있다.

쎄미시스코 D2C는 기존 D2의 차체를 활용한 전기 화물차로 환경부 공인 기준 복합 주행거리 101km 주행할 수 있다는 점을 바탕으로 이번 사업에 선정됐다. 총 200대가 납품될 예정이다.

쎄미시스코의 ‘D2C’. [사진=쎄미시스코]

배터리 용량은 17.4㎾/h로, 도심에서는 최대 107㎞ 주행 가능하고 고속 주행시에는 94㎞까지 주행 가능하다.

내부에는 냉난방 공조시스템, 리모컨 키, USB 커넥터, 4방향 사이드미러 전동 조정 버튼 등 편의 사양을 비롯해 경사로 밀림방지 장치(HAC), 모노코크 바디(안정적인 승차감과 정숙성 유지) 등 안전사양을 갖춰 배달여건을 크게 개선했다.

D2C는 운전석에만 탑승할 수 있는 1인승이고 조수석 자리에는 별도의 적재할 수 있는 공간으로 꾸려졌다.

이들 차량은 올해 새롭게 도입된 정부 안전기준을 통과한 첫 모델로, 이번 도입사업 선정에 따라 안전·주행성능 등이 확보되면서 시장 경쟁력을 한 단계 더 끌어올렸다는 평가를 받고 있으며 도입 성과에 따라 향후 추가 도입 등 지속적인 성장이 기대된다.

특히 상용차량이라는 이점을 통해 국가보조금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예견되면서 기대감이 한 층 더 커지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초소형전기차의 국고보조금은 420만원 수준인데 상용 전기차의 경우 약 100만원 이상 더 책정될 것으로 여겨진다”며 “아직까지 보조금 범위가 확정되진 않았지만 정책 기조 상 유리하게 적용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우체국 도입을 시작으로 일반 사업체를 대상으로 한 상용 초소형전기차 도입 활발히 이뤄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는 가운데 이에 대한 각 브랜드의 활동 영역 역시 확대될 전망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배터리소재맨 2019-07-22 16:45:56
기자님, 21700셀은 배터리 개수 2만1,700개가 아니구요, 원통형 전지의 사이즈를 말하는겁니다. 지름 21mm 에 높이 70mm 원통형입니다. 그리고 13.3KWh 팩은 고용량이 아닙니다.. 주행거리 100킬로도 안 되잖아요.
21700 고용량 원통형 셀로 만든 작은 사이즈의 팩이라고 쓰면 모를까..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