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도서 비치 칸 1량→2량 늘어
상태바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 도서 비치 칸 1량→2량 늘어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7.1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독서바람열차. [사진=코레일]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코레일은 16일 경의중앙선 ‘독서바람열차’의 도서 비치 칸을 기존 1량에서 2량으로 늘리고 내외부 디자인을 새롭게 단장했다고 밝혔다.

코레일은 또 증가현실(AR) 기술을 활용해 움직이는 그림을 즐길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손기정, 나혜석 등 열차를 타고 세계를 여행했던 역사 속 인물의 이야기를 소개하는 도서와 그림을 배치했다.

한편, 독서바람열차는 책 읽는 문화 확산을 위해 코레일이 파주시, 한국출판문화산업진흥원과 함께 2016년 1월부터 운행하고 있다. 도서 500권과 전자책, 문학자판기가 비치되어 있으며, 연중 1일 3회(주말 4회) 문산역에서 용문역까지 왕복 운행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