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차, 지하철 사고·고장 신고, ‘110’만 누르세요
상태바
기차, 지하철 사고·고장 신고, ‘110’만 누르세요
코레일, 신고 전화번호 간소화 및 긴급 신고체계 개선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7.14 14: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 사옥. [사진=코레일]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앞으로 기차나 지하철 사고와 고장 신고는 ‘국민콜 110’으로 전화하면 된다.

코레일은 오는 15일부터 누구나 쉽고 빠르게 철도 사고나 고장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정부민원안내콜센터 국민콜 110’과 연계해 전화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4일 밝혔다.

정부민원안내콜센터 국민콜 110은 국민권익위원회가 운영하는 대국민 민원상담 통합 전화서비스다. 사고나 고장을 신고할 때 국번 없이 110으로 전화하면 코레일이 운영하는 24시간 상황실로 바로 연결된다.

주용환 코레일 전기기술단장은 “비상 시 쉽게 신고할 수 있는 시스템으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발 빠르게 대응하는 코레일이 되겠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