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25 “여행서 남은 외화로 결제하세요”
상태바
GS25 “여행서 남은 외화로 결제하세요”
내∙외국인, 달러·위안·유로·엔화 4가지 외화 지폐 이용 가능…잔돈은 원화로 거슬러줘
  • 이지혜 기자
  • 승인 2019.07.14 12:29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S25에서 외화로 결제가 가능해졌다. [사진=GS25]

[이뉴스투데이 이지혜 기자] GS25가 신한은행과 협업해 외화 결제 서비스를 전국 점포에서 실시한다고 14일 밝혔다.

내국인은 해외여행 후 남은 외화를 가까운 GS25에서 쉽게 사용할 수 있다. 외국인 관광객은 국내 여행 시 환전 없이 주요 외화를 그대로 사용할 수 있다.

외화 결제 서비스는 달러, 위안화, 유로, 엔화까지 네 종류 외화 지폐를 GS25에서 외화 그대로 사용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구매 후 남은 거스름돈은 원화로 받게 된다.

GS25는 당일 환율을 적용해 외화를 원화로 환산해 계산기(POS)가 인식하도록 시스템을 구축했는데, 환율 정보를 신한은행이 매일 GS25에게 제공키로 했다.

GS25는 당초 이달 12일 광주에서 열리는 세계수영대회에 맞춰 해외 여행객 방문이 예상되는 일부 지역 GS25에 외화 결제 시스템을 확대할 계획이었으나, 최근 해외여행이 대중화되면서 여행 후 남은 외화 사용처를 찾는 내국인이 많아져 전국 확대를 결정한 것.

이효섭 서비스상품팀장은 "GS25 외화 결제 서비스가 전국으로 확대되면서 이제 내∙외국인 모두 필요 시 외화 지폐를 사용할 수 있게 됐다”며 “내 외국인이 누구나 외화 결제 시스템을 쉽게 인식하고 사용할 수 있도록 개별 안내문을 점 별로 비치하는 등 고객 편의를 위해 지속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최윤석 2019-09-26 02:07:41
경기도 부천 상동역 일대 gs25 5군대를 돌아다녀도 외환결제 시스템 자체를 모르고 이상한놈 취급하더이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