닛산, 결국 시승행사 취소…“일본 향한 여론에 부담 느낀 듯”
상태바
닛산, 결국 시승행사 취소…“일본 향한 여론에 부담 느낀 듯”
오는 16일 예정된 ‘알티마’ 미디어 시승행사 돌연 취소
닛산 관계자 “자세한 이유는 말씀드릴 수 없다” 답변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7.11 19: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형 알티마. [사진=닛산 홈페이지]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닛산이 미디어 시승행사를 취소했다. 일본 수출통제로 일본제품 불매 분위기가 확산하자 부담을 느낀 것으로 해석된다.

11일 닛산 관계자에 따르면 오는 16일 예정된 '신형 알티마' 미디어 시승행사를 취소했다. 이 관계자는 "내부사정에 의해 취소가 불가피했다"며 "자세한 사항은 현재로서는 말하기 어렵다"고 했다.

이번 출시하는 알티마는 6년 만에 6세대 풀체인지 모델로 국내에 출시되며 지난달 초 사전계약을 시작했다. 닛산의 대표 중형 세단인 만큼 미디어 시승행사 등 대대적인 마케팅을 예고했다.

그러나 닛산이 미디어 시승행사를 돌연 취소하면서 이번 일본 수출통제에 따른 일본제품 불매 분위기에 부담을 느낀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앞서 일본기업인 소니코리아와 JTI코리아도 비슷한 이유로 신제품 발표를 취소한 바 있다.

한편, 닛산은 제품 출시는 예정대로 진행할 방침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