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계 정기 예·적금 증가’…5월 시중 통화량 6.6% ↑ - 이뉴스투데이
search btn
상단여백
HOME 금융 은행 중간 톱
‘가계 정기 예·적금 증가’…5월 시중 통화량 6.6% ↑한은, 11일 '2019년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 발표… 5월 통화량 2771조6330억원
서울 시내 한 은행 전경[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제원 기자] 가계의 정기 예·적금이 불어나고 기업들이 요구불예금에 돈을 넣어두면서 시중 통화량이 6%대 증가세를 이어갔다. 

한국은행이 11일 발표한 '2019년 5월 중 통화 및 유동성'을 보면 5월 통화량(M2)은 2771조6330억원(원계열 기준·평잔)으로 1년 전보다 6.6% 늘었다.

M2란 현금, 요구불예금, 각종 저축성 예금, 머니마켓펀드(MMF), 만기 2년 미만의 정기 예·적금 등 넓은 의미의 통화 지표를 말한다. 유동성이 낮은 장기 금융상품은 제외된다.

M2의 전년 동월 대비 증가율은 4월(6.6%)과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가계의 만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늘고 기업 요구불예금도 커진 영향이다.

[사진=한국은행]

앞서 예대율(예금 대비 대출금 비율) 산정 방식이 바뀐 영향으로 은행들이 예금 영업을 강화했고, 이에 가계의 예금은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또 지난 4월에는 기업들이 법인세 납부 등을 위해 돈을 인출했으나 5월 들어 자금을 다시 채워 넣은 것으로 보인다.

계절조정계열 기준으로 보면 M2는 2780조928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0.4% 늘었다. 전월 대비 증가율은 3월(0.8%), 4월(0.5%)보다 낮아졌다.

경제 주체별로 보면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M2가 9조원 늘었다. 기업 부문도 3조2000억원 증가했다.

상품별로는 만기 2년 미만 정기 예·적금이 9조원, 수시입출식 저축성예금은 2조3000억원, 요구불예금은 1조4000억원 늘었다.

유제원 기자  kingheart@enewstoday.co.kr

<저작권자 © 이뉴스투데이,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