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라
상태바
대전·충남을 혁신도시로 지정하라
대전시, 충남도와 10일 국회서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 주제책 토론회
  • 박희송 기자
  • 승인 2019.07.11 0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충청남도와 10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이뉴스투데이 대전충청취재본부 박희송 기자] 대전시와 충청남도가 혁신도시 지정 당위성을 피력하는 정책 토론회를 공동 개최하고 나섰다.

대전시에 따르면 충청남도와 10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

이날 정책토론회에는 허태정 대전시장과 양승조 충남도지사를 비롯해 대전·충남 국회의원과 시·도민, 시민단체, 지역 청년 등 500여 명이 참석해 혁신도시 추가 지정에 대한 강력한 의지를 표출했다.

대전과 충남은 세종시 건설, 대덕연구개발특구, 정부대전청사 등의 이유로 혁신도시 지정에서 제외돼 수도권 공공기관의 이전, 지역인재 채용의 혜택을 받지 못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인구 감소와 그로 인한 원도심 쇠퇴 등 경제적·사회적 위기 발생으로 시민들의 박탈감이 심각한 상황이다.

이날 토론회에 앞서 참석자들은 혁신도시 지정을 위한 퍼포먼스를 연출하며 토론회장 분위기를 달궜다.

이날 토론회에는 대전세종연구원 강영주 박사의 ‘혁신도시 시즌2와 대전·충남의 혁신도시 조성’ 주제발표에 이어 시민단체와 전문가, 청년대표로 구성된 패널 토론이 펼쳐져 ‘왜 대전과 충남이 혁신도시로 지정되어야 하는가’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됐다.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갈수록 격차가 벌어지는 지역 역차별 문제를 해소하고 혁신도시를 국가균형발전을 위한 신지역성장거점으로 육성하고자 하는 시즌2의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대전시는 충청남도와 10일 오전 국회도서관 대강당에서 '혁신도시의 필요성과 방향'을 주제로 정책토론회를 열었다고 밝혔다. [사진=대전시청]

허 시장은 이어 “이를 위해 앞으로도 대전과 충남은 긴밀한 공조와 협력을 토대로 혁신도시 지정과 공공기관 이전이 이뤄질 수 있도록 양 시도의 역량을 결집시켜 나갈 것”이라며 “오늘 여러분들이 보여준 퍼포먼스와 제시한 다양한 의견들이 국회와 정부에 충분히 전달됐을 것”이라고 전했다.

대전시도는 오는 8월 혁신도시 지정 범시민 추진위원회를 구성하고 발대식을 열고 대전·충남 혁신도시 지정 100만 서명운동 전개 등 지속적으로 열기를 이어갈 방침이다.

한편 이날 허태정 대전시장은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사무총장과 조정식 정책위 의장을 만나 지역 간 소외되지 않는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대전·충남 혁신도시 추가지정 될 수 있도록 협조를 요청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