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TRI, 지난해 국제표준특허 56건 확보…총 828건
상태바
ETRI, 지난해 국제표준특허 56건 확보…총 828건
동영상 압축표준·5G통신·방송시스템 분야 가장 많아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10 11: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이 지난해 국제표준특허 56건을 확보했다. 이에 따라 현재까지 확보한 총 누적 국제표준특허가 828건에 이른다.

10일 ETRI에 따르면 그동안 확보한 국제표준 및 특허에는 동영상 압축표준인 엠펙(MPEG)을 비롯, 5G 이동통신, 방송시스템(ATSC 3.0) 분야가 가장 많았다.

또 ETRI는 지난해 국제전기통신연합(ITU), 국제표준기구(ISO) 등 국제표준화단체에서 국제표준 제정 31건, ETRI 국제표준특허 반영 기고서 45건, 신규 국제 의장단 70석을 확보했다. 

특히 연구진은 그동안 이동통신, 방송통신, 사물인터넷(IoT) 분야를 포함한 다양한 ICT 융합기술 분야에서 국내 시장 수요를 반영해 국가 차원의 전략적 표준화 대응을 수행하고 있다. 

최근 ETRI는 제4차 산업혁명 ICT 핵심기술 및 응용분야에 대한 글로벌 표준경쟁력을 확보하여 국내 기업 및 기술의 신시장 진출 및 시장 경쟁력 강화 기반 마련을 위한 표준화 활동에 집중하고 있다.

국내 이동통신 3사 및 제조사들과 협업하여 5G 무선접속(NR) 기술과 코어 네트워크 기술의 표준화를 국제표준화기구인 3GPP를 중심으로 활발히 추진했다. 지난해에는 빅데이터 이력관리 표준과 클라우드 환경에서 빅데이터 적용기술 표준을 각각 국제표준으로 제정했다.

또 올해 초에는 저전력 사물인터넷 통신 프로토콜 기술을 ITU 국제표준으로 만들기도 했다.

이밖에 인공지능(AI), 블록체인, 클라우드 컴퓨팅, 스마트제조, 디지털트윈, 스마트시티, 스마트팜 등 제4차 산업혁명의 동인이 되는 다양한 핵심기술과 응용‧서비스 기술 분야에 대한 국제표준화를 진행 중이다.

연구원은 ITU, ISO와 같은 국제표준화기구뿐 아니라 국제전기전자기술자협회(IEEE), 오픈 커넥티비티 파운데이션(OCF) 등 사실표준화기구에서도 시장 수요 기반 표준화 활동도 강화하는 중이다.

ETRI는 표준화 총괄 조직인 표준연구본부를 중심으로 제4차 산업혁명을 견인할 선제적 기술 표준 대응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정부와의 밀접한 교감 하에 시장 수요 및 국민 편익 등 수요자 중심의 표준화 활동을 강화하여 표준의 가치를 극대화하겠다는 계획이다.

강신각 ETRI 표준연구본부장은 “향후 연구원 내 표준화 정책․전략을 강화하여 제4차 산업혁명의 핵심 동인 기술들의 선제적 표준화를 추진하는 한편 국제표준화기구에서의 리더십 확보로 표준화 성장세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