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홍 JB금융 회장 “효율·수익성 강조…강소 금융그룹 도약해 나갈 것”
상태바
김기홍 JB금융 회장 “효율·수익성 강조…강소 금융그룹 도약해 나갈 것”
김 회장 취임 100일 맞아 가장 젊고 강한 ‘강소 금융그룹’ 도약 선언
내실경영 강화, 책임경영 실천, 디지털 역량 제고, 新기업문화 정착
  • 윤현종 기자
  • 승인 2019.07.09 13: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취임 100일을 맞이해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는 김기홍 JB금융그룹 회장 모습. [사진=JB금융그룹]

[이뉴스투데이 윤현종 기자] “최고의 가치 창출을 위해 효율성 높은 경영을 실현하겠다”

9일 취임 100일을 맞은 김기홍 JB금융그룹 회장이 기자간담회를 열며 던진 화두다. 지난 4월 취임 직후 지주사 ’조직 슬림화‘와 ’핵심 기능 강화‘를 주 내용으로 조직개편을 우선 단행한 그는 이날도 JB금융그룹의 조직 운영과 수익 부문에 효율성을 강조하면서 ’작지만 강한 그룹‘을 만들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김 회장은 취임 직후 지주사를 중심으로 ‘변화와 혁신의 시간’을 가져왔다. JB금융지주 조직을 약 30%가량 줄이면서 이들 인력을 계열사 영업현장으로 돌려보냈다. 이로 인해 지주사 예산의 30% 이상을 절감하는 효과를 봤다고 설명했다.

그는 “JB금융그룹은 국내 금융회사 중 가장 작은 규모의 회사로 성장 방향성과 로드맵을 작성할 때 ‘효율적’이고 ‘수익성’이 높은 수준의 금융 그룹을 목표로 설정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슬로건도 ‘작지만 강한 그룹을 만들겠다’고 설정하는 등 뚜렷한 경영 목표를 가지고 지난 100일을 임해왔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취임 이후 JB금융지주사는 기존 4본부 15부에서 4본부 10개부로 축소된 것으로 알려졌다. 김 회장은 조직개편과 더불어 세대교체로 조직 전체에 긴장감을 불어넣어 급변하는 금융 환경 변화에 대응하고 전문성이 높은 임원진을 새롭게 영입해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루기 위한 기본 골격을 갖추기 위해 노력했다. 취임 이후 기존 CFO와 CRO를 교체하는 등 선진금융기관에서 충분한 경험을 갖춘 인사를 영입하는 등 경영 일선에서도 내실 다지기에 집중했다.

김 회장은 내실 다지기로 주주가치 제고에 앞장설 것을 약속했다. 취임 이후 계속해서 강조한 ROA와 ROE 등 수익성 지표를 그룹 최대 전략목표로 설정한 것도 변함없는 부분이다. 그는 “주가를 인위적으로 올릴 순 없지만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배당 부분은 상반기 실적에 따라 중간 배당 등도 고려 중에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현재까지 로드맵에 따른 상반기 실적 달성여부도 맞출 수 있을 것이라는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가 취임 이후 지속적으로 연결된 비은행권 인수 부분에 대해서도 입장을 내놨다. 김 회장은 “종합금융그룹 면모를 갖춘 이후 비은행권 인수 등의 비전을 가지는 것은 당연하다”라며 “단 BIS 자기자본비율 등 최근까지 재무건전성 확보를 갖추는 게 경영 최우선 과제이기에 올해 금융당국 권고치를 달성한 뒤 지속 가능한 수익성 기반을 확보했단 판단이 서면 국내에서 비은행 금융사 M&A 기회를 모색할 것”이라고 답했다. 

국내 외에도 해외 영업망 확대도 추진할 뜻을 내비쳤다. 김 회장은 현재 JB금융 상황을 고려할 때 타 시중은행들보다 다른 전략인 ‘선택과 집중’으로 수익성과 효율성을 두고 해외 진출을 고려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해외에 기반이 없는 지역에 비즈니스를 하는 것은 기회의 측면에서 가능성이 있지만 여러 가지 리스크들을 고려해야 한다”라며 “비용 효용성 측면에서 불확실성이 높기 때문에 쉽게 결정하긴 어렵고 이미 진출한 캄보디아 등 지역에 비용을 적게 들이면서 수익성이 높은 방향으로 해외 진출을 노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취임 100일을 기념해 하반기 JB금융그룹을 이끌 김 회장은 내실경영 강화와 책임경영 실천, 혁신금융의 효율적 추진을 위한 디지털 역량 강화 및 임직원 소통 강화 등의 로드맵을 제시했다. 그는 오픈뱅킹플랫폼(OBP) 비즈니스를 전북은행과 광주은행을 중심으로 추진하기로 결정했으며 향후 지주사와 계열사 간 역할을 나눠 디지털화 전략을 추진할 방침을 정했다.

또한 7월 중순 워크숍을 진행하는 등 임직원과 소통으로 기업문화 개선은 물론 회의와 보고 방식도 변화를 주고 있다. 특히 전 직원이 참여하는 월례회의와 업무회의를 진행해 JB금융그룹 지너과 경영전략을 실시간으로 공유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회장은 취임 100일 소견에 대해 “이날 4대 중점전략을 추진해 우리나라에서 가장 젊고 강한 ‘강소 금융그룹’으로 도약해 나갈 계획이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