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본, 집배원 파업 막았지만 ‘근로환경 개선’ 과제 떠안아
상태바
우본, 집배원 파업 막았지만 ‘근로환경 개선’ 과제 떠안아
적자 개선 통한 인력 증원, 초소형 전기차 도입 시급
  • 여용준 기자
  • 승인 2019.07.08 17: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8일 전국우정사업노조가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9일로 예정된 파업을 철회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뉴스투데이 여용준 기자] 전국우정노동조합(우정노조)이 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하면서 사상 초유의 우편대란은 피했다. 그러나 우정사업본부는 경영 환경을 개선해야 하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우정노조는 9일 오후 4시30분 서울 광화문우체국에서 간담회를 열고 9일로 예정됐던 총파업을 철회한다고 밝혔다. 

노조 측은 “정부에서 과로사와 관련해 적극적으로 개선하겠다는 말이 있었고 파업시 국민들께 심각한 불편을 드릴 수 있다고 판단해 우리의 요구사항이 아니어도 정부의 중재안을 수용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중재안에는 △토요 업무를 대신할 위탁 택배원 750명을 포함한 900여 명 인력 증원 △내년부터 농어촌 지역부터 주 5일제 시행 △우체국 예금 수익을 국고로 귀속시키지 않고 우편사업에 쓰도록 하는 방안 등이 포함돼있다. 

당초 노조가 요구한 주 5일 근무와 집배원 2000명 증원과는 차이가 있지만 노조 측은 국민 불편을 고려해 중재안을 수용하기로 한 것이다. 

이로써 우정사업본부는 급한 불은 껐으나 집배원 증원과 근로환경 개선을 위해 적자를 벗어나야 한다는 과제를 떠안게 됐다. 

우본은 지난해 1360억원의 적자를 기록했으며 올해는 적자폭이 2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우본과 우정노조는 우체국 예금 수익을 우편사업에 쓰도록 하면서 적자를 줄이는데 최선을 다하기로 합의했다. 

이와 함께 우본이 추진하고 있는 초소형 전기차 사업도 빠르게 자리 잡아야 한다는 과제를 떠안았다. 당초 우본은 초소형 전기차 도입의 주된 목적으로 집배원들의 근로환경 개선을 꼽은 만큼 과로사 재발 방지를 위해 초소형 전기차 도입이 필요한 상황이다. 

우본은 우선 8월까지 초소형 전기차 1000대를 전국 235개 우체국에 도입해 시범운영하고 내년까지 오토바이 1만5000대 중 66%인 1만대를 전기차로 교체한다는 계획이다. 

이밖에 산업안전보건 전문가(간호사) 현장 배치 등도 신속하게 추진돼야 한다. 지난달 열린 ‘산업안전보건 관리 대토론회’에서 각계 전문가들은 산업안전보건 관리 강화를 위해 전문가를 직접 채용해야 한다는 의견이 이어졌다. 

우본은 우선 산업안전보건 전문가는 본부 산업안전관리담당관 신설 8명, 지방청 8명, 100인 이상 우체국 57명 채용할 계획이다.

한편 우본은 이번 파업 철회와 관련해 “최종 합의안을 도출하는데 적극적으로 협조해준 우정노조에 감사를 표명하면서 앞으로 집배원의 노동조건 개선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함께 강구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국회와 유관기관에 대해서도 감사와 함께 지속적인 관심과 협조를 요청한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