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인프라코어, 20년 만에 건설기계 색상 변경
상태바
두산인프라코어, 20년 만에 건설기계 색상 변경
자체 개발 ‘카이로스 오렌지’ 색상 적용으로 더 밝고 강인한 이미지 구현 기대
  • 윤진웅 기자
  • 승인 2019.07.07 17: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두산인프라코어가 건설기계 대표색상을 기존보다 밝고 강인한 이미지의 ‘카이로스 오렌지’로 변경했다. [사진=두산인프라코어]

[이뉴스투데이 윤진웅 기자] 두산인프라코어는 더 밝고 강인한 이미지를 구현하기 위해 건설기계 제품의 대표색상을 변경한다고 7일 밝혔다.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 색상이 변경된 것은 2000년 이후 20년 만이다.

굴착기와 휠로더, 굴절식 덤프트럭 등 두산인프라코어 건설기계에 적용되는 신규 색상의 명칭은 ‘카이로스 오렌지’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기회의 신 ‘카이로스’에서 이름을 따왔다. 카이로스가 중요한 기회 또는 특별한 시간을 뜻하는 것처럼 두산인프라코어는 글로벌 시장에서 한 단계 더 도약하겠다는 의미를 새로운 장비 색상에 담았다.

두산인프라코어는 1978년 굴착기 양산을 처음 시작한 이래 40여년간 오렌지색을 건설기계 제품 기본 색상으로 적용해왔다. 오렌지색은 명시성이 높아 건설 장비가 사용되는 현장에서 쉽게 눈에 띄어 안전 확보에 유리하다.

이번 적용하는 카이로스 오렌지 색상은 기존보다 더 밝은 오렌지색으로 작업장의 안전성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두산인프라코어 관계자는 “카이로스 오렌지가 가진 세련되고 안정적인 이미지를 통해 차별화된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강화해 나갈 것”이라며 “안전과 품질, 성능 등 제품의 기본 측면에서 고객 만족도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