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 한국전력기술·한전산업개발 매각하나…美보고서에 지분매각안 담겨
상태바
한전, 한국전력기술·한전산업개발 매각하나…美보고서에 지분매각안 담겨
한전기술·한전산업 지분 15%·29% 매각 가능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7.0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전이 지난 4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제출한 2018회계연도 연차보고서에 담긴 출자회사 지분매각 계획. [사진=금융감독원 전자공시]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전력공사가 미국 증시에 출자회사 지분 매각 계획을 밝혀 눈과 귀가 쏠리고 있다. 적자 경영과 부채비율 증가로 한전을 바라보는 주주들의 시선이 곱지 않은데 돈을 써야할 일만 늘고 있는 상황이 여파로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7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에 따르면 한전은 지난 4월 미국 증권거래위원회(SEC)에  "부채 감축과 경영 효율성 향상을 위해 한국전력기술, 한전산업개발 보유지분 매각을 계획하고 있다"는 내용을 담은 2018회계연도 연차보고서를 제출했다. 한전은 뉴욕증권거래소 상장사로 매년 사업보고서를 공시하고 있다.

현재 한전은 한전기술과 한전산업개발 지분을 각각 66%, 29%가량 보유하고 있다. 보고서에 나온 매각 가능 지분은 한전기술의 경우 약 15%이다. 이러면 매각 이후에 지분 51% 보유하게 돼 최대주주로서 지배력을 유지할 수 있다. 반대로 한전산업개발에 대해서는 보유 지분 전부를 매각 가능 물량으로 분류했다.

이를 지난 5일 종가 기준으로 환산하면 한전은 해당 지분 매각으로 약 1080억원(한전기술 750억원, 한전산업 330억원)을 마련할 수 있다. 한전은 보고서를 통해 "이 계획은 정부 정책과 시장 상황에 맞춰 진행될 것"이라고 전했다.
 
올해 1분기 말 기준 한전의 부채는 121조원에 달한다. 부채비율은 172%이다. 정부가 부채비율 200% 이상인 공기업을 부채 중점 관리기관으로 지정하는 점을 고려하면 한전은 안정적인 수준인 셈이다.

다만 지난해와 같은 기간과 비교해 부채가 10조원가량 불어난 점은 우려스럽다. 이 기간 부채비율도 약 8%포인트 늘었다. 또한 한전은 지난해 연결 재무제표 기준 1조1745억원 순손실을 기록했다. 올해 1분기에도 6000억원이 넘는 적자를 냈다. 이는 분기 기준 역대 최악의 실적이다.

얼마 전 전기요금 누진제가 개편되면서 연간 3000억원가량의 비용을 떠안게 된 점도 부담스럽다. 한전은 2022년 개교를 목표로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하고 있다. 약 5000억원이 들어가는 사업이지만 구체적인 설립비용 조달 방안은 아직 최종 확정되지 않았다.

그간 한전 이사회는 누진제 완화에 따른 손실분과 한전공대 설립에 대한 정부의 재정 지원을 요구해왔다. 이에 대한 기대감은 높지 않다. 이미 지난해에도 누진제 관련 추가적인 예산 배정에 어려움을 겪었던 탓이다.

결국 구조적인 재무 불안을 벗어나기 위해서는 전기요금 인상이 필요하다는 견해도 나온다. 실제 한전 이사회는 얼마 전 전기요금 체계개편 방안을 내년 상반기까지 마련하겠다고 공시를 통해 밝혔다. 이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이 방안은 정부와 협의된 바 없다"고 선을 그었다.

한전은 과거에도 여러번 계열사 지분 매각을 통해 자금을 마련한 바 있다. 한전기술의 경우 2013년, 2014년, 2016년 세 차례에 걸쳐 9%가량 지분을 팔았다.

2003년에는 한전산업의 지분 51%를 한국자유총연맹에 넘기기도 했다. 이후 2010년에는 한전산업이 주식시장에 상장하면서 지분 20%를 추가로 매각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