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마트 잠실점, 4~6층 체험존 변신 중
상태바
롯데마트 잠실점, 4~6층 체험존 변신 중
  • 이하영 기자
  • 승인 2019.07.07 1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롤러장. [사진=롯데마트]

[이뉴스투데이 이하영 기자] 쇼핑센터가 테마파크로 진화하고 있다.

롯데마트 잠실점은 토이저러스를 필두로 ‘마트형 테마파크’를 시도해,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인터랙티브 요소와 체험 콘텐츠를 강화한 토이저러스 매장을 새롭게 오픈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토이저러스 잠실점의 경우, 기존에 교육‧성별‧상품에 따른 구성과 달리 캐릭터‧콘텐츠‧브랜드별로 매장을 구성한 것이 특징이다. 바비 브랜드샵‧베이블레이드관‧포켓 몬스터샵‧핫 토이 피규어관 등의 캐릭터, 콘텐츠별 매장으로 구성해 아이들이 좋아하는 캐릭터의 상품을 다양하게 경험할 수 있도록 체험 콘텐츠들도 강화했다.

여기에 비디오게임 체험 플레이샵‧조립완구 체험카페‧너프건 체험게임관‧콩순이 댄스 체험관 등의 체험형 콘텐츠 외에도 업계 최초로 매장 내 보드게임카페를 도입해 전문가가 상주하며 무료로 부모와 아이들이 다양한 보드게임을 경험 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매장 입구에 100인치 스크린3대를 설치해 캐릭터 영화관처럼 구성하였으며, 주요 브랜드관 내 DID 및 인터랙티브 빔을 통해 아이들이 캐릭터 주인공과 함께 같이 움직이고 사진을 찍는 등의 경험도 가능하다.

롯데마트 잠실점은 토이저러스를 포함해 4~6층까지, 총 3개층을 엔터테인먼트 요소를 강화한 ‘키즈 앤 패밀리 플레이그라운드’의 체류형 쇼핑몰로서 경쟁력을 확보하겠다는 전략이다.

4층은 토이저러스, 5층은 실내 롤러장과 주니어 스포츠 파크(7월중 오픈 예정), 6층에는 실내 서바이벌장(7월중 오픈 예정)과 카페 등의 F&B로 구성된다.

김보경 롯데마트 하비패션부문장은 “오프라인 유통업체는 체험형 콘텐츠를 통해 고객을 유입시키고 체류시간을 늘리는 위해 다양한 시도를 하고 있다”며 “토이저러스 잠실점은 매장 대부분을 아이와 부모가 체험이 가능하도록 구성한 매장으로, 베이블레이드 대회 등의 대형 이벤트도 준비한 만큼 많은 고객들이 매장을 방문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