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여름 전력대란 진짜 없나?…전력수급 자신한 정부
상태바
올여름 전력대란 진짜 없나?…전력수급 자신한 정부
산업부, 평시·혹서로 나눠 전력수요 전망 "전력예비율 7.7∼9.9%"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7.06 13: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올여름 ‘전력 대란’은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사진은 전력수급상황실.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정부가 올여름 ‘전력 대란’은 없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하지만 지난해도 같은 식으로 발표했다가 예측이 크게 빗나가 올해도 안심할 수 없을 전망이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지난 4일 이낙연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국정현안조정점검 회의에서 이런 내용을 담은 ‘여름철 전력수급 대책’을 발표했다. 산업부 관계자는 “7월 8일부터 9월 20일까지 기간 전력 수급에 차질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올해 정부가 예측한 최대 전력수요는 8950만㎾(킬로와트)다. 혹서 시 9130만㎾까지 치솟을 수 있을 것으로 봤다. 여름 최대 전력수요는 2014년 7605만㎾→2015년 7692만㎾→2016년 8518만㎾→2017년 8650만㎾→2018년 9248만㎾로 매년 증가세다. 윤 과장은 “기상청이 올해엔 지난해 수준의 폭염 가능성은 작을 것으로 전망한 것을 반영해 최대 전력 수요를 다소 낮춰 잡았다”고 말했다.

산업부는 최대 수요를 예상하는 8월 2~3주 공급능력이 9833만㎾라고 설명했다. 예상 최대 전력수요를 충족하고도 883만㎾ 여유가 있다는 의미다. 혹서 시 수요가 치솟더라도 703만㎾가 남는다. 전문가들은 대체로 예비 공급능력이 1000만kW 수준이면 충분하다고 본다. 윤 과장은 “예상보다 더운 날씨나 발전소 불시정지, 송전선로 이상 등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추가로 예비전력 904만㎾를 확보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전력 수급은 수요와 공급을 잘 맞춰야 한다. 공급이 수요를 ‘일정 수준’ 넘도록 하는 게 최선이다. 수요를 지나치게 예측해 전력이 남으면 낭비고, 수요를 모자라게 예측해 전력이 달리면 ‘전력 대란’을 맞을 수 있다. 지난해엔 역대급 폭염으로 ‘전력 대란’이 임박했다. 전력 수요가 정부 예측을 크게 웃돌면서 전력 예비율이 7.5%(안정적인 전력 예비율은 10%대)까지 떨어졌다. 발전소 한 곳에서만 사고가 일어나도 2011년 ‘대정전’ 사태가 재연될 뻔했다. ‘탈원전’ 정책에 따라 원전 가동을 멈추면서 전력 수급이 빠듯해졌기 때문이란 지적이 나왔다.

원전 가동 상황은 올해도 여의치 않다. 지난해엔 정비 등으로 6기가 멈춰 있었는데 올해는 최근 한빛 1호기 사고로 7기가 가동을 멈춘 상황이다. 이에 대해 산업부는 “8월 중순 준공하는 신고리 4호기가 시운전 전력을 생산하고 있어 작년과 원전 가동 상황이 같다”고 해명했다. 이덕환 서강대 화학과 교수는 "정부가 추진하는 탈원전·탈석탄 정책을 고려하면 올해 전력 수급도 안심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안정적인 전력 수급을 위협하는 변수는 전기료 부담 완화와 냉방기구 사용 증가다. 정부가 7~8월 여름철 전기요금 누진제를 완화한 데 따라 가구당 1만원가량 전기료 부담이 줄면서 전력 수요가 늘 수 있다. 게다가 정부는 올해부터 저소득층의 전기요금 부담을 낮추기 위해 60만 가구에 약 7000원씩 냉방용 에너지 바우처를 지원할 계획이다. 지난해 여름 폭염을 겪은 뒤 에어컨 등 냉방기구 구매가 많이 늘어난 것도 수요 증가를 부추기는 요인이다. 윤 과장은 “해당 요인을 전력 수요 예측에 충분히 반영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