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력계통 유연성 확보 위해 전력시장 가격입찰제 도입해야”
상태바
“전력계통 유연성 확보 위해 전력시장 가격입찰제 도입해야”
한전, ‘제3차 전력경제포럼’ 개최…미세먼지 발생요인 분석과 전력시장 제도개선 방안 주제발표
  • 유준상 기자
  • 승인 2019.07.04 14: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유준상 기자] 한국전력공사는 4일 김종갑 한전 사장, 김정인 전력경제포럼 회장(중앙대 기후경제학 교수) 등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전 본사에서 ‘제3차 전력경제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포럼은 전력산업분야 현안 발표와 토의로 진행됐다. 강희찬 인천대학교 경제학과 교수는 ‘한국의 미세먼지 발생요인 분석’을 주제발표 하며 “국내 미세먼지 발생요인과 영향력 분석 시 석탄발전, 경유차량 등의 요인 외에 미세먼지의 확산효과에 의한 타지역으로부터의 영향력을 고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안재균 에너지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유연성 강화를 위한 전력시장 제도 개선 방안’ 주제발표를 통해 “전력수급 균형을 유지하기 위해 효과적으로 발전과 부하를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전력계통 유연성이라 정의한다”며 “유연성 확보를 위해 실시간시장 및 가격입찰방식 도입 등 전력시장 제도개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또한 3일부터 5일까지 운영되는 전력스쿨에 참가한 대학원생 20여 명은 전북 고창 전력시험센터, 영광 육상풍력 단지 등을 견학했으며, 전력산업계 명사 특강, 제3차 전력경제포럼에도 참석해 전력산업 분야에 이해를 도모하는 기회를 가진다.

전력스쿨은 전력산업의 차세대 리더양성을 위해 전력경제포럼 위원들이 추천한 대학원생을 대상으로 매년 1회 명사 특강, 전력산업시설 견학, 전력경제이론 강의 등 다양한 학습  체험 기회를 제공해 전력산업 전반에 대한 지식을 공유하고, 정책공감대를 형성하는 프로그램이다.

김종갑 한전 사장은 “앞으로도 전력경제포럼은 정기적인 세미나 개최를 통해 주요 현안에 대한 전문가의 의견을 공유하고, 국가의 전력산업 발전에 기여하는 다양한 방안을 논의·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전력경제포럼은 국가 전력산업 발전에 대한 기여를 위해 2015년 2월부터 시작됐다. 산·학·연 오피니언 리더 31명이 회원으로 참여해 분기별로 정기 세미나를 개최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