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엘리베이터-충청북도∙충주시와 투자협약
상태바
현대엘리베이터-충청북도∙충주시와 투자협약
본사 이전 및 스마트 신공장 건설 등…2028년까지 2500억원 투자 계획
  • 이상헌 기자
  • 승인 2019.07.03 11: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정은 회장. [사진=연합뉴스]

[이뉴스투데이 이상헌 기자] 현대엘리베이터는 충청북도∙충주시와 2500억원 규모의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3일 충북도청에서 열린 협약식에는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과 이시종 충북도지사, 조길형 충주시장 등 관계자 20여명이 참석했다.

충주 제5산업단지로 본사 이전을 추진 중인 현대엘리베이터는 스마트 팩토리로 건설될 신공장과 물류센터 조성을 포함해 2028년까지 지속적인 투자를 이어갈 방침이다. 2022년 중 준공을 목표로 연내 착공할 예정이다.

충청북도와 충주시는 부지 및 설비 투자 지원, 세제 혜택을 비롯해 전담 TF 운영 등 적극적인 행정적 지원을 약속했다. 도 소재 대학 및 특성화 고등학교와 연계한 일자리 매칭도 추진할 계획이다.

현정은 현대그룹 회장은 “충주시에 통합 조성될 스마트 팩토리와 본사, 물류센터는 현대엘리베이터의 새로운 도전이자 시작”이라며 “사물 인터넷, 빅 데이터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적용한 스마트 팩토리로 승강기 산업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