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킹메일 주의보, 정부 ‘만화로 보는 해킹메일 대처법’ 발간
상태바
해킹메일 주의보, 정부 ‘만화로 보는 해킹메일 대처법’ 발간
관계부처 합동으로 알기 쉬운 불법 이메일 만화 제작
  • 정환용 기자
  • 승인 2019.07.04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과학기술정보통신부 등 관계부처 합동]

[이뉴스투데이 정환용 기자] 정부는 공공기관이나 기업을 사칭하는 해킹메일로 인한 국민적 피해 방지를 위해 관계부처 합동으로 ‘만화로 보는 알기 쉬운 해킹메일 대처법’을 제작·발간한다고 3일 밝혔다.

해킹메일은 해커가 공공기관, 기업 또는 지인으로 가장해 메일을 발송하고 이를 열람하면 악성코드가 유포돼 수신자 정보가 탈취되거나 시스템이 파괴되는 피해가 발생한다. 최근 경찰청을 사칭한 명예훼손 출석통지서, 국세청을 사칭한 미지급 세금계산서, 기업을 사칭한 계정정보 업데이트나 채용이력서 등 이용자 열람을 유도하는 해킹메일이 지속적으로 발견되고 있다.

이에 정부는 관계부처 합동으로 해킹메일에 대한 대처법을 알기 쉽게 만화로 제작해 대국민 홍보를 강화하기로 했다. 홍보만화는 △해킹메일 사고 사례와 원인 소개 △이용자가 해킹메일을 판별하는 방법 △수·발신시 주의사항 등을 담고 있다.

책자는 관계부처 등을 대상으로 먼저 배포하고 한국인터넷진흥원 보호나라 홈페이지에서 웹툰 형식으로 게시해 국민 모두가 볼 수 있도록 한다.

더불어 정부는 해킹메일 방지 종합대책을 마련해 하반기부터 시행한다. 기술적 조치로 해킹메일을 식별, 차단하는 ‘메일인증기술표준’을 확대·보급하고 해킹메일을 추적해 발신처를 포착·차단한다. 또 해킹메일 정보를 빠르게 전파해 대책을 강구하는 체계도 마련한다.

효율적인 해킹메일 근절을 위해 주요 포털과 호스팅업체 등 다양한 이해당사자와 전문가가 참여하는 민관 협의회도 구성한다.

정부는 이번 조치와 관련해 “해킹메일 피해 예방은 국가사회 전반 보안 강화 노력이 필요한 만큼 정부·공공 분야 대책을 우선 시행하고, 민간 분야로 확산해 나아갈 것”이라며 “이메일 이용자는 발신 주소 이상 여부와 도메인명을 꼭 확인해 출처가 불분명한 메일은 열람하지 않아야 한다. 메일에 첨부된 파일이나 링크를 볼 때는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 줄 것”을 당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