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중국 합작법인 설립 지연
상태바
셀트리온, 중국 합작법인 설립 지연
  • 고선호 기자
  • 승인 2019.07.0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뉴스투데이 고선호 기자] 셀트리온이 중점 추진하고 있는 상반기 중국 합작법인 설립이 지연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일 셀트리온에 따르면 서 회장이 지난 3월 정기 주주총회에서 밝힌 중국 합작법인 설립계획이 당초 예상보다 지체되고 있다.

셀트리온은 셀트리온헬스케어가 60%를, 중국 현지기업이 40%를 출자해 현지 의약품 회사 건립을 추진 중이다.

새로 설립되는 중국 합작법인은 셀트리온의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생산은 물론 외부 바이오의약품 위탁 생산(CMO) 등 중국 시장 전반에 대한 업무를 맡을 계획이다.

이와 관련, 셀트리온은 지난 4월 홍콩법인을 설립하는 등 중국 진출 준비에 착수했으나 아직 중국 합작법인 설립까지는 구체화하지 못한 상태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홍콩법인은 중국에 법인을 설립하기 위한 특수목적법인”이라며 “중국 합작법인 상대방과 추가로 협의해야 할 사항이 있어 설립과 관련한 일정을 특징짓긴 어렵지만 최대한 빠르게 진행해 발표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중국 합작법인 설립 지연에도 불구하고 하반기에는 유럽과 미국 등에서 구체적인 성과를 보여줄 수 있을 것으로 회사는 기대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비회원 글쓰기 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